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9일 월 서울 4.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스타 인터뷰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인터뷰②] 김진민PD “최민수·이혜영·이준기 꿈의 캐스팅? 미쳤던 것 같다”
기사입력 2018.07.10 07:01:02 | 최종수정 2018.07.10 07:28: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김진민PD는 `무법변호사`에서 이혜영, 최민수, 이준기 등 꿈의 캐스팅을 성사시켰다. 사진제공ㅣtvN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인터뷰①에서 이어) “꿈의 캐스팅을 이뤄냈다. 이 배우들의 케미를 어떻게 만들지가 숙제인 것 같다. 제 연출력의 끝을 보게되는 작품일 것 같아서 두렵고도 영광이다.”

‘무법변호사’(극본 윤현호, 연출 김진민)의 김진민PD가 제작발표회에서 한 말이다.
‘무법변호사’는 이준기, 서예지, 이혜영, 최민수 등 주연배우들의 격이 다른 연기력과 최강 조연들의 활약으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들이 없었다면 ‘무법변호사’는 완성되지 않았을 터.

김진민PD는 “끝나고 나서야 하는 말이지만 내가 미쳤던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두 가지 마음이 동시에 있었다. ‘저 배우들을 데리고 만들어보고 싶다’는 마음과 ‘과연 내가 할 수 있을까’하는 마음이었다. 정말 감사하게도 이혜영, 최민수 선배가 후배들이 놀 수 있는 무대를 만들어주셨다. 진짜 선수들은 어떻게 해야 자신들이 빛난다는 걸 안다. 두 분들은 불편한 지점까지 후배 배우들이 연기할 수 있도록 받아주셨다”고 거듭 감사의 뜻을 밝혔다.

‘무법변호사’는 ‘개와 늑대의 시간’을 연출한 김진민PD와 배우 이준기의 만남으로 방송 전부터 이미 화제를 모았다. 11년 만에 재회한 두 사람이 과연 ‘개와 늑대의 시간’ 이상의 케미를 뽐낼 수 있을지에 관심이 집중됐다.

김PD는 “이준기는 그 때나 지금이나 말을 안들었던 것 같다”면서도 “11년 전 이준기는 표현하는 방식이 너무 열정적이어서 보고 있노라면 아름답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젊은 남자 배우가 저렇게 열심히 할 수 있구나 싶었다. 지금은 열정에 노련함을 더해서 촬영장을 들었다놨다 하고 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본문이미지

`무법변호사`를 빛낸 이준기, 서예지, 최민수, 이혜영(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사진제공ㅣtvN

그는 “누군가가 나보고 ‘김진민PD가 이준기를 키웠다’는 표현을 하면, 난 절대 동의 안한다. 이준기는 당시에도 스타였고, 지금은 월드 스타다. 내가 만든다고 해서 절대 만들어지지도 않거니와 이준기는 만들 수 있는 게 아니다. 그냥 저런 멋진 배우가 있고, 난 그 시대를 함께하고 있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혜영의 캐스팅도 단연 화제였다. 그 누가 이혜영이 악역을 연기하리라 생각했을까. 김PD 역시 “캐스팅 당시에도 ‘과연 나쁜 역할을 하시겠어?’라고 생각했다. 하실 마음이 있다고 들었을 때도 ‘설마’하며 반신반의했다”며 “선배님께서 출연한다고 하셔서 ‘정말 최선을 다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그간 함께 해보고 싶어서 여러 번 구애를 했는데 한 번도 함께하지 못했었다. 어렵겠지만 재밌겠다고 생각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관록의 배우 이혜영을 통해 김진민PD는 연기와 연출에 대해 또 다른 차원의 것을 배웠다고. 김PD는 “내가 전혀 생각지도 못한 표현들이 많았다. 과연 배우가 왜 그 표현을 선택했을까 생각하면서 연출로서의 자신을 많이 다듬어갔다. 내가 생각했던 연기와 다르더라도 그 배우가 선택한 대답이 날 설득시킨다면 바로 받아들인다.
배울점이 많았다”고 말했다.

염혜란 김병희 임기홍 서예화 최대훈 안내상 박호산 김광규 차정원 등 최강 조연들의 활약 역시 ‘무법변호사’를 꽉 채웠다. 김PD는 “연출하다보니 최대훈이 연기한 석관동을 애정하게 되더라. 그리고 임기홍이 연기한 금강이 없었다면 무법 로펌이 딱딱한 느낌이 됐을거다. 이혜영 염혜란, 이준기 임기홍, 서예지 서예화, 최민수 최대환의 조합이 좋았다”고 평했다. (인터뷰③에서 계속)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