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5월 23일 수 서울 16.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스타 인터뷰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인터뷰①]이준호 “어려웠던 ‘그사이’, ‘대충 연기하나’ 불안할 때도”
“5개월간 촬영 내내 원룸서 폐쇄적 생활”
기사입력 2018.02.11 07:01:02 | 최종수정 2018.02.11 08:19: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이준호는 `그사이` 강두가 되기 위해 스스로를 원룸에 가뒀다. 제공 I JYP엔터테인먼트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2PM 겸 배우 이준호(28)가 JTBC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통해 성공적인 첫 주연 신고식을 치렀다.

이준호는 최근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한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개인적으로 이번 작품은 유난히 더 길게 여운이 남는 것 같다. 작품 자체의 성격도 그렇고 워낙 분위기도 좋았던 데다 여러 가지 의미로 남다른 기분이 든다”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붕괴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그린 멜로극. 준호는 붕괴사고 트라우마로 세상을 등진 채 날선 길고양이처럼 살던 강두가 할멈(나문희 분)과 문수(원진아)를 만나 상처를 치유해나가는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첫 악역에 도전했던 전작 ‘김과장’에 임할 때도 캐릭터 몰입을 위해 2달간 폐쇄적인 삶을 살았다는 이준호. 이번에는 그보다도 훨씬 더 심했단다. “전작에서는 ‘악역’이라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욕심이 있었다면 이번 작품은 극심한 아픔을 가지고 살아가는 분들을 위로하고자 만들어진 캐릭터이기 때문에 고민과 부담감이 훨씬 컸던 것 같다”며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이번 작품 같은 경우는 평소보다도 훨씬 더 나를 가둔 채 살았는데, 촬영 내내 원룸을 얻어 커튼을 치고 햇빛을 아예 안 받고 살았어요. 2PM 숙소생활 때도 안한 암울한 자취 생활을 제대로 했죠. 슬픈 감정을 안고 지내야 했으니까요. (웃음) 뭔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촬영 내내 이상하고 묘한 기분을 느꼈어요. 강두 자체가 항상 일차원적이고 무기력하고 아무런 기복 없이 무미건조한 삶을 살고 있던 캐릭터이기 때문에 몰입하면 할수록 저 역시 그런 고독감 속에서 지냈던 것 같아요.”

작품 내내 호평을 이끌어낸 그이지만 처음부터 ‘강두’에 대한 해석이 확실한 건 아니었다. 무수한 시행착오와 고민 끝에 ‘강두’가 탄생한 것.

“촬영 전엔 두 가지 버전으로 연구해 갔는데 감독님과 상의 끝에 극중 강두 버전이 간택 됐다”고 설명한 그는 “지금보단 좀 더 역동적인, 아픔을 가지고 살아가긴 하지만 뒷골목의 거친 상남자로 무언가 주도적이고 능동적으로 일하고, 평소엔 축 처진 채 업다운이 심한 캐릭터도 고민하고 준비했었다”고 털어놓았다.

“두 번째 버전이 지금처럼 감정의 기복도, 어떤 차이가 느껴지지 않는 강두인데 개인적으로는 앞의 강두를 표현하고 싶은 욕심도 있었지만 감독님은 두 번째 버전이 좋다고 하셨어요. 작품 전체의 분위기상 후자가 훨씬 잘 녹아들겠다 싶었죠.”

그는 “촬영 초반에는 막상 그렇게 연기하니까 ‘내가 아무것도 안하고 있는 기분’이 들었다. 내가 연기를 하긴 하는 건지, 너무 기복이 없다보니 ‘연기를 대충 하는 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말했다.

한 달 간 너무 고민을 많이 하고 확신이 들지 않아서 감독님께 ‘이거 맞아요?’ ‘저 잘 하고 있는 거예요?”라고 계속해서 되물었다고. 이 고민이 끝난 건 마침내 첫 편집본을 봤을 때였단다.

그는 “뭘 하고 있는 건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한창 힘들었는데 편집본을 보니 감독님이 무엇을 말씀하시는 건지 알겠더라. 그 다음 부터는 편안 마음으로 감독님만 믿고 갔다. 그것이 역시나 옳았다”며 미소 지었다.

“연기를 시작한지 햇수로는 6년인데 사실 2PM 활동이나 개인 활동, 이런 다양한 것들을 병행하면서 하다 보니 1년에 한 작품 정도 해 온 것 같아요. 시간에 비해 작품을 너무 못했기 때문에 한번 할 때 더 많은 욕심을 내고, 하나라도 더 새롭고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하는 것 같아요. 이번에도 역시 그랬고요. 저에게 기회만 주어진다면 앞으로도 계속 꾸준히 그렇게 여러 가지에 도전하면서 조금씩 성장하고 싶어요.”

끝으로 그는 군 입대에 대한 질문에 “입대 전까지 최대한 많은 작품을, 많은 음원을 내서 팬분들과 다양한 경로로 만나고 싶다. 모든 건 다 때가 있긴 하지만, 그래도 최대한 현재 위치에서 내가 할 수 있는 건 다 하고 싶다는 욕심이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참 오랜 기간 쉬지 않고 달려왔다.
중간 중간에 크고 작은 힘든 시기도 있었지만 결국엔 연기도, 음악도 너무 좋아하는 일이기 때문에 지치지 않고 열심히 안고 올 수 있었다. 여전히 내 일을 할 때면 벅차고 설렌다. 이건 굉장한 축복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그렇게 살고 싶다”며 2PM과 배우 일에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