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9일 일 서울 -4.6℃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영화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리뷰]‘마스터‘와는 다른 결, 사기치는 현빈·유지태의 ‘꾼‘
기사입력 2017.11.13 07:01: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다단계 피해 금액 4조원, 피해자 3만명, 자살 사건 10여건….

영화 ’꾼’(감독 장창원)이 소재로 한 대국민 사기극은 희대의 사기꾼 조희팔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 죽었다고 알려진 이가 살아있다는 것도 현실 속 그 의심과 비슷하다.

관객은 이미 영화 ’마스터’나 ’원라인’ 등으로 수차례 써먹은 이 소재에 싫증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꾼’은 이전 비슷한 소재들로 꾸린 영화들과는 또 다른 결이다.
응징의 대상이 다르다는 것이 가장 큰 차이인데 그것이 장점이라면 장점이고, 단점이라면 단점이다.

소소한 사기꾼 황지성(현빈)은 아버지 ’밤안개’(정진영)의 복수를 위해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허성태)을 쫓는다. 두칠의 해외 도피를 위해 여권을 위조해준 아버지가 살해됐기 때문. 시간이 흘러 지능형 사기꾼이 된 지성은 두칠과 관련된 이들을 속이며 복수를 위한 설계에 들어간다.

권력자들 틈 사이에서 자신의 야망을 위해 온갖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검사 박희수(유지태)도 장두칠을 쫓는다. 그의 비공식 팀 고석동(배성우), 춘자(나나), 김과장(안세하)과 함께다. 그러다 지성과 만나게 되고, ’동상이몽’ 팀플레이를 시작한다.

그야말로 희수를 포함한 사기꾼들의 예상치 못한 대결이 이어진다. 서로 믿는 듯하지만 그렇다고 다 믿지는 못하는 상황. 자칫 잘못하다가 삐걱댈 수 있기 때문에, 연속된 긴장감이 ’꾼’을 끝까지 이어가도록 하는 힘으로 작용한다.

"의심을 해소시키면 의심은 확신이 된다"는 극 중 사기꾼들의 말처럼 관객의 계속된 의심을 해소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가한 인상이 강하다.

현빈의 스마트한 두뇌 플레이가 ’공조’ 때와는 또 다른 멋과 재미를 전하고, 유지태의 야망 가득한 연기도 현재 방송 중인 KBS2 수목극 ’매드독’과는 다른 모습이다. 배성우 나나 안세하의 팀플레이는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 영화 보는 맛을 더한다.

또 초반에 부동산 사기꾼 이강석(최덕문)이 완벽한 허당 역할로 또다른 이 거대한 사기판을 예열시켰다면, 중반 이후 등장하는 두칠의 오른팔 곽승건(박성웅)의 쓰임까지 짜임새 있게 사용됐다. 또 미인계를 선보이는 나나와 칼 같아 보이는데 그렇지 않은 박성웅의 호흡도 나쁘지 않다.

특히 ’꾼’으로 스크린 데뷔하는 나나는 박성웅을 비롯해 배성우 안세하와도 완벽한 웃음을 전한다.
쉬어가는 페이지로 역할을 다했다.

꽤 흥미로운 반전들도 영화에 힘을 더했다. 다만 설명과 반전이 많다 보니 후반부 반전을 위한 속도감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등장인물 중 중요한 캐릭터 하나가 마지막 한순간에 허무하게 바보처럼 보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116분. 15세 이상 관람가. 22일 개봉 예정.

jeigu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