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6월 24일 일 서울 20.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영화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추적 스릴러 ‘사라진 밤‘ 영화순위 1위, ‘툼레이더‘도 가속페달 부릉부릉
기사입력 2018.03.11 09:00:01 | 최종수정 2018.03.11 11:12: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배우 김상경과 김희애, 김강우(왼쪽부터)가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점에서 열린 영화 `사라진 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덕인 기자

[더팩트 | 강일홍 기자] 지난 7일 개봉한 한국 영화 '사라진 밤'이 누적 관객 50만 명 돌파를 코앞에 두고 있다.

지난 8일 개봉한 '툼레이더'도 '사라진 밤'에 이어 흥행 가속페달을 밟고 있어 앞으로 행보에 기대감을 갖게 한다.

일요일인 1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사라진 밤'은 지난 10일 기준 박스 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은 44만4716명에 이른다.

김희애·김상경·김강우가 주연한 '사라진 밤'은 국과수 사체 보관실에서 시체가 사라진 뒤 이를 쫓는 형사, 사건 용의자로 지목된 남편, 사라진 아내 사이에서 벌어지는 하룻밤 이야기를 담은 추적 스릴러다.

2위를 차지한 '툼레이더'는 게임을 바탕으로 제작된 할리우드 영화다.

주인공인 라라 크로프트가 7년 전 실종된 아버지의 미스터리 단서를 따라 전설의 섬에 있는 죽음의 신 무덤을 찾아 나서는 모험을 그렸다.

누적 관객은 25만8705명에 달한다.

김태리 주연 한국 영화 '리틀 포레스트'는 '사라진 밤' '툼레이더'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그는 이번 영화에서 연애·취업 등 뭐하나 뜻대로 되지 않는 혜원을 연기했다.

4위와 5위는 각각 한국 영화 '궁합'과 할리우드 영화 '블랙 팬서'로 나타났다.

본문이미지

배우 류준열과 김태리, 진기주(왼쪽부터)가 지난달 20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린 영화 `리틀포레스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덕인 기자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