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7월 23일 월 서울 30.6℃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영화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부천국제영화제 개막, 한여름밤의 판타지아 시작됐다
기사입력 2018.07.13 08:36: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임지연-최민호.사진|유용석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최용배, 이하 BIFAN)가 12일 오후 8시 부천시청 잔디광장에서 화려한 개막식을 개최하고, 11일간의 판타스틱한 여정을 시작했다.

개막작인 영화 ‘언더독’은 지난달 26일 티켓 예매 오픈과 동시에 9초 만에 매진을 기록하며 역대 BIFAN 개막작 중 최단시간 매진기록을 세워 화제를 모았다. 부천시청 잔디광장에 준비된 야외객석 약 3000석에는 초청된 감독, 배우, 영화관계자와 관객들로 빈 좌석 없이 꽉 차 2018년 부천영화제의 뜨거운 인기를 느낄 수 있었다.

본문이미지

정우성. 사진|유용석 기자



개막식에 앞서 오후 7시부터 진행된 레드카펫에는 국내외 유명 배우들과 영화인들이 참여해 부천 시민들과 관객들의 환호를 받았다.
올해 개막식 사회자 최민호, 임지연 배우를 비롯해 개막작 ‘언더독’의 오성윤, 이춘백 감독과 박철민 배우가 자리를 빛냈다. 특별전의 주인공 정우성 배우가 등장하자 뜨거운 열기가 고조됐다. 해외 게스트로는 일본의 대표적인 공포영화 ‘링’을 집필한 다카하시 히로시와 ‘지옥인간’을 시작으로 명실상부 호러퀸의 아이콘 바바라 크램튼이 ‘부천초이스’ 심사위원으로 함께하여 판타스틱 영화의 분위기를 한층 더했다.

배우가 아닌 심사위원과 감독으로 참여해 더욱 뜻 깊은 ‘부천 초이스’ 심사위원인 김강우 배우, 김재욱 배우와 감독으로 돌아온 구혜선 배우가 함께했다. 상영작 게스트로는 김태우, 강지영, 김영호, 선우선, 예수정, 박호산, 진선규 리고 위하준, 박지현이 자리를 빛냈다. 또한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출연 중인 알베르토 몬디는 단편 ‘김녕회관’의 배우로 참석하게 됐다. 이어 뚜렷한 영화 세계를 구축해 많은 사랑을 받은 이명세 감독, 허진호 감독, 정범식 감독, 김조광수 감독, 봉만대 감독, 장철수 감독과 전노민 배우, 문성근 배우, 임하룡 배우, 명계남 배우도 22회 BIFAN을 함께 축하했다.

배우 임지연과 최민호의 사회로 시작된 개막식은 정지영 조직위원장의 인사로 시작을 알렸다. 정지영 조직위원장은 “올해도 어김없이 한여름밤의 판타지아를 장식할 제22회 부천영화제에 대한 많은 격려와 지지를 부탁한다”면서 “시대를 초월한 작품들을 선보이는 다양한 장르와 특별전에서 현재를 마음껏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22회를 맞는 영화제에 22번째 시장으로 취임해 더욱 책임감이 느껴진다고 전한 장덕천 명예조직위원장(제22대 부천시장)은 올해 BIFAN을 “부천의 어린이, 청소년에게는 신나고 즐거운 교육의 장으로 마니아층에게는 더욱 사랑받는 장르영화제로 시민 여러분들에게는 문화예술도시로써의 현재와 미래를 제시”할 것이라고 기대하며, 부천영화제의 성공적인 시작과 끝을 기원했다.

정지영 조직위원장과 장덕천 명예조직위원장의 힘찬 개막선언 이후에 진행된 본식은 영화제의 색깔을 드러낸 하이라이트 영상과 심사위원 소개, 상영작 소개 그리고 특별전 소개를 통해 올해 주요 영화제의 특징을 선보이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본문이미지

박철민-오성윤-이춘백. 사진|유용석 기자



이후 개막작 ‘언더독’의 상영이 이어졌다. ‘언더독’은 한국 애니메이션 사상 최고 성적을 기록한 ‘마당을 나온 암탉’의 오성윤 감독과 이춘백 감독이 만든 두 번째 작품으로 유기견인 뭉치가 동료 개들을 만나 진정한 행복을 찾아나서는 과정을 뛰어난 완성도로 풀어낸 애니메이션이다. 목소리 연기에 디오, 박소담, 박철민, 이준혁 배우가 참여해 많은 화제를 모았다. 무엇보다 BIFAN이 세계최초로 공개하는 자리였기에 팬들과 관객들에게 더욱 의미 있는 시간이 되었다.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개막작 ‘언더독’을 시작으로 54개국 299편 (월드 프리미어 60편)의 다채로운 영화로 아시아 최대 장르축제의 명맥을 이어가며, 23일까지 11일간 부천 일대에서 개최된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