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17일 수 서울 12.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영화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박슬기의 BIFF인사이드③] “부산 구경 바다 구경“ 오션라인 셔틀버스 타세요
기사입력 2018.10.08 00:00: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운영하는 셔틀버스. /부산=박슬기 기자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재정비를 마치고 다시 돌아왔습니다.

더욱 화려해지고 더욱 풍성해졌군요. 매우 반가운 소식입니다.

문득 궁금해졌습니다.

늘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영화제의 얼굴'이 되는 감독이나 배우들 말고 이 국제적인 행사를 위해 뒤에서 고생하는 이들은 어떤 모습일까. 그리고 이 큰 축제 속에 깨알같이 숨어있는 일정들은 어디서 펼쳐질까. 그래서 직접 만나고, 찾아봤습니다.

[박슬기의 BIFF인사이드] 여러분도 함께하시죠. 우리 모두가 축제의 주인공입니다.

<편집자주>오션라인 셔틀버스 타고 해운대 구경![더팩트|부산=박슬기 기자] 태풍 콩레이가 한바탕 부산을 휩쓸었다.

폭우와 거센 바람으로 부산의 일부 지역은 정전이 됐고, 신호등, 표지판, 각종 간판은 바람에 부서지고 망가졌다.

화창한 날씨를 상상하며 본격적인 영화제를 즐기려 했지만 콩레이는 그 희망을 앗아갔다.

전국의 많은 영화팬들 역시 주말을 이용해 부산을 찾았지만 아쉬운 한숨밖에 내뱉을 수 없었다.

하지만 황금 같은 시간을 버릴 순 없었다.

영화제를 즐기진 못하더라도 부산의 정취는 느껴야 했다.

마침 부산국제영화제 측에서 '오션라인' 셔틀버스를 운행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해운대 해수욕장을 따라 바닷가를 볼 수 있게 만들어진 셔틀버스로,타 지역에서 온 관람객이 타기에 딱 좋은 시스템이었다.

영화의 전당에 도착하자마자 빠르게 인포메이션으로 향했다.

◆ 어디서 탈 수 있을까?

본문이미지

오션라인 셔틀버스를 타면 해운대 바다를 구경할 수 있다. /부산=박슬기 기자

부산국제영화제 셔틀버스 정류장은 따로 표시되어있지 않기 때문에 찾기가 다소 어려웠다.

영화의 전당에 마련된 인포메이션에 물어보거나 자원봉사자들에게 묻는 게 가장 빠른 방법이었다.

정류장에는 셔틀버스 운영을 담당하는 자원봉사자들이 테이블을 두고 앉아있었다.

도움을 주기 위해서였다.

자원봉사자 중 한 명은 "장산 라인과 오션 라인, 두 가지 노선으로 운영된다"며 "영화제 배지나 상영 티켓 소지자는 우선 순으로 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두 가지가 없는 사람이라도 공짜로 탈 순 있다.

셔틀버스는 15분 간격으로 운영됐다.

긴 간격이 살짝 아쉬웠지만 동료와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15분은 순식간에 지나갔다.

◆ 오션라인 코스는 어디를 거쳐 갈까?

본문이미지

오션라인 셔틀버스를 타고 가다가 발견한 불쇼. 사람들이 모여 구경하고 있다. /부산=박슬기 기자

오션라인 코스는 생각보다 짧았다.

영화의 전당에서 출발해 벡스코, 아르피나, 그랜드 호텔을 돈다.

약 15분에서 20분 정도 소요됐다.

영화제를 즐기다가 여유시간이 있을 때 이 버스를 타고 구경하기 딱 좋은 코스였다.

특히 해운대 바닷가 근처에 있는 식당, 술집, 카페 등이 즐비한 곳을 거치는데 눈으로 즐기며 '맛집'을 탐색하기 딱 좋았다.

아쉬운 점은 오션라인인데 바다를 보기 힘들다는 것. 나무와 간판 등으로 가려져 버스를 타고서는 바다 풍경을 보기가 힘들었다.

하지만 이날은 태풍의 영향을 받았는지, 파도가 제법 높게 쳐 조금이나마 구경할 수 있었다.

여유 시간이 더 생긴다면 바닷가 근처 정류장에 내려 구경하는 것도 괜찮을 듯싶다.

◆ 버스 규모와 시설은?

본문이미지

셔틀버스에는 외국어 서비스가 제공된다. /부산=박슬기 기자

규모는 공항버스라고 생각하면 된다.

편안한 의자로 구성되어 있어 걷다가 지친 이들에게 딱이다.

안내방송은 한국어와 영어로 진행되며 외국어를 하는 자원봉사자가 타고 있어 외국인들이 타기에도 좋았다.

실제로 많은 외국인이 이 셔틀버스를 이용하고 있었는데, 부산 지리를 잘 모르는 이들이 이용하기 좋은 서비스였다.

단, 개·폐막일은 운행하지 않으며 교통이나 날씨 상황에 따라 운행이 지연 또는 취소될 수 있다.

마지막 버스는 오후 7시 영화의전당에서 출발한다.

오션라인뿐만 아니라 장산라인도 있다.

60분 간격으로 운행되며 메가박스 해운대까지 간다.

하지만 영화제 측은 "센텀시티와 메가박스 해운대 구간은 지하철로 이동하는 것이 더 빠르다"고 추천했다.

꿩 대신 닭이라고 했던가. 콩레이 영향으로 영화제 행사가 다수 취소됐지만 셔틀버스를 타고 이곳저곳을 구경하니, 나름 새로운 재미가 있었다.

특히 올해는 모든행사가 영화의전당에서 열려 바다 구경은 한 번도 하지 못했는데, 오션라인 셔틀버스로 잠깐의 휴식과 부산의 정취를 느낄 수 있었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