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6일 화 서울 17.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방송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야왕 권상우, 수애 잡기 위한 마지막 승부수 던진다
기사입력 2013.03.26 10:35: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야왕’ 권상우가 드디어 마지막 승부수를 던지며 수애 잡기에 나섰다.

26일 방송예정인 SBS 월화드라마 ‘야왕’에서 다해(수애 분)는 결국 영부인의 자리에 오르고, 하류(권상우 분)는 그녀를 끌어내리기 위한 방법을 모색했다.

석태일(정호빈 분) 후보의 선거 참모로 대통령 당선의 일등공신인 다해는 자신의 소원인 퍼스트레이디로 등극해 청와대에 입성한다.

하지만 치밀한 복수를 꿈꾸는 하류는 결코 포기하지 않고 마지막으로 절묘한 아이디어를 짜내 다해를 끌어내릴 계획을 세운다.
다해가 온 국민의 존경을 받는 영부인이라는 점을 거꾸로 이용한 ‘여론 몰이’ 작전이다.

다해는 퍼스트레이디가 된 뒤 자신의 가난했던 시절을 고백하는 감성적 전략으로 국민들의 동정과 존경을 유도하고 나아가 자서전 출간을 통해 지지 기반을 넓힌다. 덕분에 ‘젊은 층이 존경하는 인물’에서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영부인 패션’은 항상 화제의 대상이 될 정도로 높은 인기를 누린다. 하지만 그녀가 속임수로 치장한 자신의 과거가 오히려 발목을 잡게 된다.

이 부분을 파고드는 하류의 공격은 다해를 사면초가의 곤경에 빠뜨릴 전망이다. 한 순간 한 순간 다해의 피를 말리며 조여드는 압박이 시청자들에게 통쾌한 복수의 카타르시스를 안겨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하류는 죽은 형 차재웅 변호사가 남긴 비밀자료를 통해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된다.
그리고 그것을 이용해 특검팀에 합류하는 결정적 계기를 만든다. 이미 ‘야왕’ 1회에서 보여준 대로 하류는 특별검사팀의 보좌관이 되어 청와대 압수수색에 나서게 된다.

과연 하류가 어떻게 해서 특검팀에 합류하는지 22회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종방까지 단 3회만을 남겨둔 상황에서 하류가 과연 어떤 결정타 한방으로 복수의 클라이맥스를 장식할지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스토리의 긴장감은 최고조에 달할 전망이다.

[매경닷컴 이슈팀 박정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