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22일 수 서울 1.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방송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KBS ‘1박2일‘, 파업으로 5년만에 촬영중단…곧 결방할듯
기사입력 2017.09.14 10:5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KBS 2TV 간판 예능 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2일'이 전면 파업의 여파로 촬영이 취소돼 곧 결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전국언론노조 KBS본부(이하 제1노조)는 14일 "'1박2일'이 15∼16일 예정된 촬영을 취소했다. KBS 새노조(이하 제2노조) 파업의 여파"라며 "'1박2일' 제작이 파행을 빚은 것은 2012년 3월부터 6월까지 계속된 95일간의 파업 이후 5년만"이라고 밝혔다.

'1박2일'은 2주 간격으로 녹화가 진행되는데, 이번 파업이 시작된 후 첫 녹화일부터 촬영이 취소됐다고 제1노조는 전했다.
제1노조에 따르면 파업 1주차였던 지난주에는 녹화 분량을 부장급 간부들이 편집해 정상 방송했다.

제1노조는 "기획부터 촬영까지 최소 2달 이상의 호흡으로 이뤄지는 '1박2일'의 특성상, 촬영 취소가 본격화되면 파업이 끝난 이후에도 상당 기간 정상 방송이 어려울 수 있다"며 "그럼에도 제작진은 촬영 취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유일용 PD 등 제작진 6명은 제2노조 소속이다. 이들은 "KBS에 쌓인 적폐를 청산하고 제대로 된 공영방송을 세우자는 파업 취지에 적극적으로 공감한다"며 "KBS의 정상화가 이뤄진 뒤 시청자들에게 더 건강한 웃음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KBS는 최근 파업으로 인해 'KBS 뉴스9' 등 대표 뉴스들, '추적 60분' 등 시사교양 프로그램들, 각종 라디오 프로그램이 결방하거나 축소 방송하고 MC가 교체되는 등 파행이 이어지고 있다.

제1노조는 "KBS 새노조 소속 예능 PD 조합원은 모두 83명으로 예능국 제작진의 대부분을 차지한다"며 "'1박2일'을 시작으로 뉴스와 시사교양뿐 아니라 예능들도 줄줄이 촬영중단 등 제작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