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9일 일 서울 3.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방송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남상지, 안방 데뷔작 ‘별별며느리‘ 최고 수혜자
기사입력 2017.11.15 08:44:18 | 최종수정 2017.11.15 08:45: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배우 남상지가 MBC 일일드라마 '별별 며느리'가 발견한 눈부신 성과로 자리매김 했다.

남상지는 14일 종영한 '별별 며느리'를 통해 안방극장 첫 데뷔, 극중 박지호 캐릭터를 무리 없이 소화해냈다.

남상지는 캐릭터의 변화에 따라 자연스레 극에 묻어나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도왔다. 직업적인 디테일은 물론, 사랑에 빠지며 성숙해지는 모습까지 섬세하게 그려내며 매력을 더했다.
특히 동주(이창엽 분) 앞에서는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내며 로맨스 연기에 주목케 했다.

극중 지호는 집안간의 갈등으로 사랑을 망설이는 동주를 리드하며 애교 넘치는 모습을 선보이는가 하면, 의문의 뺑소니로 혼수상태에 빠진 동주 앞에서는 눈물연기와 더불어 절절한 목소리로 애절한 상황을 극대화시켰다.


남상지의 노력은 연기 자체뿐 아니라 외적인 면에서도 강세를 보였다. 직업의 변화에 따른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한 노력이 돋보인 것. 극 초반 기자로 분했던 남상지는 불 같은 성미의 캐릭터를 외적으로 표현해 내기 위해 화장기 없는 수수한 얼굴과 질끈 묶은 머리, 캐주얼한 의상과 낮은 운동화 등 일관된 패션을 고수하며 현실성을 살렸다.

극 중반 이후 나인패션의 팀장으로 이직한 뒤에는 기존의 모습과 전혀 다른 깔끔한 단발머리와 세련된 세미 정장 스타일을 선보이며 캐릭터와 한 몸이 되어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남상지는 5개월이라는 비교적 긴 시간 동안 자신의 매력을 천천히 발산하며 20대 여배우 기근에 새로운 활력으로 떠올랐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