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9일 일 서울 -4.6℃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방송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영재발굴단‘ 나르샤, 학창시절엔 조용한 모범생이었다?
기사입력 2017.11.15 11:06: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영재발굴단` 나르샤. 제공|SBS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브아걸' 나르샤가 '영재발굴단'에 출연해 뜻밖의 학창시절을 들려준다.

15일 방송되는 SBS '영재발굴단'(연출 한재신)에는 '성인돌' 이미지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던 나르샤가 출연한다. 이제는 한 남자의 아내이자 ‘유부돌’로 변신해 영재발굴단을 찾았다. 나르샤의 남편은 남성 의류 쇼핑몰을 운영하는 사업가이자, 연예인 부럽지 않은 외모를 가진 훈남으로 알려져 있다.
이제 결혼 1년 차인 그에게 결혼 생활의 고충을 묻자, 그녀는 남편의 완벽주의 성향이라고 고백했다. 나르샤는 결혼 전에도 자신이 맡은 일을 완벽하게 해내던 남편이 이젠 집안일을 완벽하게 해낸다고 밝혔다. 나르샤는 남편이 계획한 집안일은 다 끝내야만 잠이 들 정도로 철두철미해, 자신의 성격과 상반돼 스트레스를 받을 때도 있다며 행복한(?) 고민을 들려줬다.

나르샤는 자신의 반전 있는 어린 시절을 공개하기도 했다. 항상 거침없고 당당한 매력을 뽐내는 그녀는 의외로 어린 시절엔 말썽 하나 부리지 않는 조용한 아이였다고 밝혀 놀라움을 샀다. 이렇게 조용한 딸이 갑자기 가수가 된다고 했을 때, 부모님은 반대를 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부모님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나르샤는 부모님에게 자신의 꿈을 인정받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음악 공부에 매진한 것은 물론 학원비, 용돈 등 부모님의 경제적 지원에 기대지 않고 홀로 아르바이트를 하며 음악학원을 다녔다. 그는 그때 PC방, 피아노 반주, 라이브 카페, 서빙 등 온갖 일을 해본 것이 훗날 가수로 성공하는데 좋은 밑거름이 되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나중에 엄마가 된다면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아이들에게 선택권을 줄 수 있는 욕심 없는 엄마’가 되고 싶다며 소신 있는 교육관을 밝혔다.

‘유부돌’ 나르샤의 솔직 당당한 이야기는 15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SBS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sj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