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0일 목 서울 19.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방송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박민영에 “오늘은 혼자 있기가 싫다”
기사입력 2018.06.14 21:52: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이 박민영에 자고 가라고 부탁했다.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정은영/연출 박준화) 4회에서는 김미소(박민영 분)가 이영준(박서준 분)의 말에 당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미소는 잠든 이영준을 지켜보다 이영준이 악몽에 시달리는 모습을 목격했다. 김미소가 이영준을 급히 깨우자, 이영준은 “오늘은 혼자 있기가 싫다.
여기서 자고 가면 안 되겠냐”고 물었다.


이에 김미소는 “물론 악몽을 꾸면 혼자 있기가 싫지만 애도 아니신데 어떻게 갑자기”라며 크게 당혹했다.

그러자 이영준은 “늦었으니까 게스트 룸에서 자고 가라는 건데 왜 그렇게 당황하는 거지? 이전에도 종종 자고 갔었잖아”라고 말했다.

이에 김미소가 당혹하자, 이영준은 “뭘 기대한 거지?”라고 물으며 웃었다. 김미소는 “기대라뇨. 전 그런 거 안 합니다”라고 단호하게 답했고, 이영준은 그런 김미소를 보며 흐뭇하게 웃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