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6월 26일 화 서울 26.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방송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슈츠’ 고성희, 가짜 박형식 정체 알고도 “기다리겠다” 직진♥
기사입력 2018.06.14 22:20:5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슈츠’ 고성희가 박형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4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슈츠’에서 가짜 변호사 정체가 폭로된 고연우(박형식 분)가 김지나(고성희 분)에게 진심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기택(김영호 분)가 고연우의 가짜 변호사 자격을 폭로하며 강앤함이 발칵 뒤집혔다. 이에 김지나 역시 충격에 빠진 바. 고연우는 김지나에게 “맞다.
나 가짜였다”라며 “제일 미안했던 것, 누구보다 그 상황을 말할 수 없었던 것, 제일 힘들었던 것, 그래서 미치도록 말하고 싶었던 그 한 마디를 할 수 없었던 것”이라며 울분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나, 가짜에 사기꾼이고. 지금 하는 말도 거짓말일지 모른다. 나랑 어울리지 않는 사람들과 뭐한 건지”라고 자책했다.


이에 김지나는 “그 어떤 이유가 있어도 용서가 안 된다”라며 “가까여서가 아니라, 날 속여서가 아니라, 지금도 거짓말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지나는 “그런 말은 고연우에게 진짜 어울리지 않는 거짓말이란 걸 알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게다가 김지나는 “정작 중요한 게 아닌데, 왜 그런 시시콜콜한 걸 알았어야 하냐”고 고연우를 위로했다.

한편 김지나는 고연우에게 “사과하지 마라. 아직 사과 안 받겠다”며 “나, 기다리겠다”고 고연우에 대한 깊은 애정을 표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