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8일 일 서울 7.6℃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방송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夜한장면] ‘썰전‘ 박종진, 이준석에게 “당대표 되면 업고 63빌딩 오르겠다“
바른미래당 의원이 전하는 미래 `신선한 인물 없어` 매력↓
기사입력 2018.07.13 00:03: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썰전` 박종진(왼쪽), 이준석(오른쪽)에게 독설. `썰전`에서 박종진과 이준석이 게스트로 출연해 국내 정치의 미래에 대해 고민을 털어놨다. /JTBC `썰전` 캡처

[더팩트|이진하 기자] '썰전'에서 바른미래당 이준석과 박종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바른미래당의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12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바른미래당 이준석과 박종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준석은 자신이 속해있는 바른미래당의 문제점으로 "우리당의 매력도가 떨어지는 게 신선한 인물이 없다"고 꼬집었다.

여기에 박종진은 "나는 신선하다"고 이준석의 말을 맞받아치며 신경전을 예고했다.

두 사람은 당을 걱정하면서 새로운 당대표로 어떤 사람이 좋을 것인가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때 이준석이 당 대표에 대한 야망을 드러냈다.

본문이미지

`썰전`에서 바른미래당과 보수의 ㅓ미래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위. 왼쪽부터 노회찬, 박종진/ 아래.왼쪽부터 노회찬, 박종진, 김구라, 이준석, 박형준)/ JTBC `썰전` 캡처

이준석은 "당 내에 젊은 피 수혈과 신선한 인물을 도입하기 위해 젊은 당 대표가 필요하다"며 "제가 당 대표가 되면 박종진 씨를 비서로 두겠다.

비서 임명장은 택배로 보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종진은 "이준석이 당 대표 후보로 나오면 제가 찍어줘야 두 표가 나올 것"이라며 "만약에 이준석이 당 대표가 되면 제가 업고 63빌딩을 오르겠다"고 말하는 등 열띤 신경전으로 주변을 폭소케 했다.

한편 '썰전'에서는 이준석과 박종진의 당에 대한 고민을 토로하는 것 외에도 아시아나 사태에 대한 이야기와 '남·북·러 경제협력 전망'에 대해 분석하는 시간을 가졌다.

jh311@tf.co.kr[대중문화이슈팀|ssent@tf.co.kr]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