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6월 23일 토 서울 28.4℃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음악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커튼콜]‘팔방미인‘ 주노플로, 힙합계 ‘거성‘이 될 상이오
기사입력 2018.03.13 17:21:46 | 최종수정 2018.03.13 17:26: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래퍼 주노플로. 사진|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촉망(屬望). '장차 훌륭하게 될 것이라고 바라고 기대함'을 뜻하는 이 말이 딱 어울리는 래퍼의 탄생이다.

힙합 음악 좀 듣는다는 사람들에겐 이미 익숙하지만 아직 다수 대중에겐 낯설 법한 래퍼 주노플로가 데뷔 첫 EP를 들고 대중 앞에 섰다. 힙합 특유의 자유분방함 속에서도 불필요한 혹은 불편한 ‘스웩’ 없는 그의 음악은 단연 주목할 하고, 그를 촉망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바로 그의 음악이다.

13일 오후 6시 첫 번째 EP 앨범 'Only Human’을 발표하는 주노플로는 앨범 발매에 앞서 서울 서교동 무브홀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신곡 라이브 무대를 첫 공개했다.
이번 앨범은 아티스트이자 인간으로 느낀 그만의 철학적인 감정을 해석한 자전적 음반이다. 자신의 첫 음반인 만큼 주노플로는 수록곡 전곡에 참여한 것은 기본, 음반 콘셉트는 물론 스타일링, 뮤직비디오 영상까지 두루 참여하는 등 열정을 쏟았다

주노플로는 “이 앨범은 나에게 의미가 있고 좀 다르다. 앞서 발표했던 믹스테입은 혼자 했다면 이번 앨범은 신경을 많이 썼다”며 “첫 EP인 만큼 내 모든 것을 다 넣고 싶었다. 그동안 느끼고 배운 바를 다 넣었다”고 말했다.

“완벽하진 않지만 아티스트 그리고 인간으로서 더 성숙해지는 내 모습을 담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힌 주노플로는 이번 앨범에 대해 “좀 어두운 것 같다”고 소개하며 “내가 생각하는 철학적인 부분이 담긴 앨범이 나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앨범에는 힙합씬 유명 아티스트들도 대거 참여했다. 타이틀곡 피처링을 맡은 박재범을 시작으로 필굿뮤직 패밀리인 타이거JK, 윤미래, 블랙나인와 절친 래퍼인 해쉬스완 등이 피처링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주노플로는 “지난 싱글 ‘데자뷰’와 달리 이번에는 많은 프로듀서, 아티스트들과 같이 작업하고 싶어서 직접 연락해서 작업했다. 원래 혼자 작업하는 편이었는데 이번 작업 과정은 나에게 새로운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박재범은 ‘쇼미더머니6’ 인연에 이어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피처링 및 뮤직비디오에 흔쾌히 나섰다. 주노플로는 “재범이형이 평소 도움을 많이 주려 한다. 재범이형에게 (피처링을) 부탁했는데아무 주저 없이 오케이 해줬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타이틀곡 'Grapevine (포도주)’는 남녀간의 오해를 풀고 사랑하자는 메시지를 담은 재즈 힙합 트랙으로, 소프트한 알앤비로 주목받는 싱어송라이터 샘 옥이 멜로디 메이킹을 맡았다. 주노플로는 깊이 있는 메시지와 더불어 언어유희가 담긴 래핑을 선보였고 박재범은 로맨틱한 보컬로 곡의 매력을 더했다.

본문이미지

래퍼 타이거JK와 주노플로. 사진|강영국 기자

이날 쇼케이스에는 소속사 필굿뮤직의 수장 타이거JK가 동석, 주노플로의 열정과 노력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타이거JK는 “주노플로는 노력파고, 파고드는 걸 좋아한다. 음악이 만들어지는 과정, 프로세스를 굉장히 궁금해하더라. 프로듀싱이나 사진에도 관심을 갖더니 사진을 직접 찍기 시작하고, 편집하고, 악기 세션이나 앨범 커버까지. 어떻게 보면 주위 사람 되게 피곤하게 하는 스타일이다”라고 폭로했다.

그는 ”잠을 안 자고 작업했다. 몇 달 동안 거의 하루에 한두 시간만 자면서 음악만 만들더라”며 남다른 에너지를 높이 샀다.

타이거JK는 또 “작업 시간이 빠르다. 아이디어도 많고, 랩뿐 아니라 노래도 잘 하는 친구다. 광고 (러브콜)도 광고지만 피처링 요청이 쇄도하고 있는데, 자랑을 잘 못 하는 친구다”라며 겸손한 인품에 대해서도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날 주노플로는 두 시즌 연속으로 화제를 모았던 Mnet ‘쇼미더머니’에 대한 질문에 “삶에서 되게 큰 해프닝이었다. 인생을 뒤바꿔줬다”고 말했다.


그는 ”혼자 활동하면서 쇼를 나가니까 저를 알아봐 주시고 그래서 ‘쇼미더머니’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런데 절대 다시 안 나갈 것”이라고 솔직하게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주노플로는 새 음반 발매를 시작으로 해외 활동에도 시동을 건다. 전세계에 발매된 EA스포츠의 UFC 3 게임 사운드트랙에 참여했던 그는 이달 중 미국 텍사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뮤직 페스티벌 SXSW 2018 무대에도 오른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