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21일 토 서울 14.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굴비기사 -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故김광석 부인 서해순 “딸 사망 소식, 매번 말할 시기 놓쳤다”
기사입력 2017.09.25 21:07:58 | 최종수정 2017.09.25 21:17: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고(故)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 씨가 딸 아이인 서연 양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서해순 씨는 2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언제 딸 아이의 사망 소식을 주변에 알릴 예정이었나”라는 질문에 “언제가 이야기를 하려고는 했는데 매번 말할 시기를 놓쳤다”고 답했다.

서해순 씨는 “올해가 딱 10년이 되는 해”라며 “딸이 장애가 있었다. 자다가 물 달라고 하다가 쓰러져 병원에 데리고 갔고 그 곳에서 사망 소식을 들었다”고 했다.
서해순 씨는 “당시 아이가 학교에 다니고 있었다. 아이를 학교에 데려다 주고 데려오고 했었다. 그런데 아이가 물을 달라고 하다가 갑자기 쓰러졌다”면서 “갑자기 사망이라고 해서 너무 놀랐다. 그리고 그 해 4월에 아버지도 돌아다니시면서 경황이 없었다. 언젠가 기회가 되면 알리려고 했다”고 말했다.

또한 “소송이 끝나지 않아 경제적으로 힘든 상황이었다. 애가 죽은 걸 알리는 게 겁이 났다. 기회가 되면 알리려고 했다”면서 “얼마 후 크리스마스라서 조용히 장례식을 치렀다.
매번 말할 시기를 놓쳤던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앞서 이상호 기자와 김광석 유가족 측은 고 김광석과 딸 서연 양의 사망에 대해 재수사를 촉구하며 서해순 씨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에 손석희 앵커는 지난 21일 방송된 ‘뉴스룸’에서 고 김광석 유가족 측 변호사와 인터뷰를 진행한 바 있다.

서해순 씨는 법적 대응을 준비하던 중 직접 '뉴스룸'에 출연하겠다고 알리며 자신의 입장을 적극 밝힐 것을 예고해 이목을 끌었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