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9일 일 서울 -4.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굴비기사 -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경찰, 오늘 故김주혁 사고 장소 추가 조사
기사입력 2017.11.15 08:20:34 | 최종수정 2017.11.15 08:25: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경찰이 오늘(15일) 오전 교통사고로 숨진 고(故)김주혁의 사고와 관련 보다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기 위해 도로교통공단과 합동으로 차량 속도 및 타이어 흔적(스키드 마크) 등에 대한 분석에 나선다.

이번 조사는 지난 14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고인은 사고 당시 술을 마시거나 약물을 먹은 상태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는 부검 결과에 따른 추가 조사다.

경찰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조직 검사를 진행한 결과, 사망 원인은 1차 소견과 마찬가지로 머리뼈 골절 등 머리 손상으로 보이며, 일각에서 제기된 심근경색 가능성과 관련해서도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은 확인할 수 없었다는 답변을 들었다.

국과수는 다만 김씨가 앞서 가던 그랜저 승용차와 두 차례 부딪힌 이후 가슴을 운전대에 기댄 채 양손으로 운전대를 감싸 쥐고 괴로워했다는 피해자의 진술에 비춰볼 때 김씨가 자구력을 잃었을 정황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경찰은 최근 '지바겐' 차량을 국과수로 옮기는 과정에서 조수석 의자 밑에서 블랙박스가 발견됐다고 뒤늦게 밝혔지만 해당 블랙박스에는 전방 영상이 기록돼 있을 뿐, 차량 내 음석녹음이 되지 않아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히는데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