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7월 20일 금 서울 26.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굴비기사 -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김흥국 측 “지인 A씨, 관계자에 ‘형 잘 돌봐달라’고...사과는 없었다”
기사입력 2018.04.16 20:05:28 | 최종수정 2018.04.17 09:40: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가수 김흥국의 성추행 의혹을 추가 폭로한 지인 A씨가 김흥국 측에 연락을 취했다.

김흥국 소속사 들이대닷컴 관계자는 16일 스타투데이에 “A씨가 가수협회 관계자를 통해 세 차례 문자를 보내왔다. ‘후회스럽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등의 내용이 담겨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관계자는 “A씨가 김흥국에게 ‘형’이라는 표현을 쓰며 ‘형 좀 잘 돌봐달라’라고도 했다.
하지만 사과라고 할 수 있는 표현은 없었다”면서 “특별한 사과가 없는 한, A씨에 대한 법적대응은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4일 한 매체는 30년 넘게 김흥국과 함께했다는 지인 A씨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해당 인터뷰에서 A씨는 김흥국이 2002년, 2006년 월드컵 당시 여성들에게 술을 먹게 하고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또 2012년 카페에서도 아르바이트생을 추행하려고 했다고 주장해 파장이 일었다.

당시 김흥국은 “사실 무근이며, 지인 A씨가 누구인지 짐작이 가는데 개인의 이해관계와 감정에서 나를 무너뜨리려고 나온 음해다. 이정도로 위험한 주장을 하려면 본인 신분을 밝히길 바란다.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발하겠다”라고 분개했다.

한편 강간·준강간·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를 받고 있는 김흥국은 지난 5일 피고소인 신분으로 서울 광진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김흥국은 현재 고소인 B씨를 상대로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으며, 2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 청구소송도 제기한 상태다. 또 지인 A씨에 대해서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발하겠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