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8월 18일 토 서울 29.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굴비기사 -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또 마약 파동 오나…힙합 뮤지션,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검찰 송치
기사입력 2018.04.25 14:16:12 | 최종수정 2018.04.25 14:2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한동안 잠잠했던 연예가 마약 사건이 또 다시 터졌다. 이번엔 힙합 뮤지션 2명이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고 세계일보가 2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 등 2명은 최근 경찰에 출석해 대마초 흡연과 관련해 진술 조사를 받았으며,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사건이 송치됐다.

지난해는 특히 마약 파동으로 얼룩진 한 해였다.
빅뱅 탑이 2016년 10월 자택에서 총 4차례에 걸쳐 대마초를 피운 혐의가 뒤늦게 확인돼 집행유예 처분을 받았다. 래퍼 아이언 역시 대마초 흡연 혐의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아이언은 2016년 11월 대마초를 수차례 흡연한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십센치의 전 멤버 윤철종도 대마초 흡연으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