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7일 월 서울 0.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굴비기사 -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아침마당’ 사미자 “사위살이 중…며느리보다 더 어려워”
기사입력 2018.08.10 09:52:01 | 최종수정 2018.08.10 18:24: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아침마당’ 사미자가 며느리보다 사위를 대하는 것이 더 어렵다고 밝혔다.

10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요즘은 처가살이’라는 주제로 배우 사미자가 나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정민 아나운서가 사미자에게 “선생님도 사위가 있으시죠”라고 묻자 사미자는 “사위가 딱 한 사람 계십니다”라며 극존칭으로 답했다.

사미자는 “사실 며느리보다 사위가 더 어렵다.
며느리는 다독거리면 내 편으로 만들 수 있지만 사위는 멀리 떨어져 살아서 ‘저 사람에게 어떻게 하면 잘해줄 수 있나’라는 걱정 뿐”이라며 사위를 대하는 게 더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사미자는 “사위가 일 년에 한, 두 번 전화한다. 전화도 길지 않다. (사위는) ‘여보세요’, ‘놀러오세요’ 하고 가만히 있다. 그럼 나는 ‘알겠네’, ‘다음에 또 연락하게’하고 끝이다”라며 “사위가 장모에게 전화 자주하면 안 되나”라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사미자는 “전화도 아랫사람이 윗사람한테 하는 거라 먼저 하지 못 한다.
처가살이가 아니라 사위살이 맞다”라고 덧붙였다.

사미자의 고민을 듣던 가수 노유민은 “장모님이 오카리나를 배우러 다니시는데 내가 모시고 간다”라며 “요즘은 파크 골프를 치는데 그 때도 모시고 간다. 가면 다른 장모님들한테 인사도 드리는데 장모님이 내 자랑을 하느라 어깨가 사각형이 됐다”라며 장모님과의 친밀한 사이임을 뽐냈다.

한편,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은 평일 오전 8시 25분에 방송된다.

wjlee@mkinternet.com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