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17일 수 서울 12.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굴비기사 -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김수민 의원 “방탄소년단 콘서트 320만원, H.O.T. 150만원…암표 기승“
기사입력 2018.09.22 15:07:03 | 최종수정 2018.09.23 08:33: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인기 보이그룹 방탄소년단과 H.O.T. 등의 콘서트 티켓이 정상가의 10배 이상 비싼 가격에 판매되는 등 암표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2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이 추석 연휴를 맞아 온·오프라인상 암표 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한 온라인 티켓 사이트에서 14만 3000원의 HOT 콘서트 티켓이 150만원에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열린 방탄소년단(BTS) 서울콘서트의 경우 320만원에 암표가 유통되기도 했으며 오는 10월 서울 잠실주경기장에서 열리는 'HOT 콘서트' 티켓은 정상가보다 10배 이상 비싼 150만원에 판매되고 있다고.

이뿐 아니라 지난 11일 칠레와의 축구 국가대표 친선경기 티켓은 5만 원짜리가 25만원에, 다음 달 27일 열리는 '2018 리그오브레전드 월드챔피언십 4강전' 티켓은 4만 2000원짜리가 6만 5000원에 거래되고 있는 등 분야를 막론하고 암표가 횡행하고 있다.

이에 김 의원은 "온·오프라인에서 암표가 횡행한 지 수년째인데 문체부는 법안과 연구용역 핑계를 대면서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우선 암표 거래 현황이라도 미리 파악해야 대책을 세울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암표 거래 근절을 위한 법률 개정안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sy7011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