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6일 금 서울 8.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굴비기사 -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김보성 승소 “‘으리‘ 무단사용 배상금, 전액 기부할 것“
기사입력 2018.11.09 08:58:09 | 최종수정 2018.11.09 14:09: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배우 김보성이 퍼블리시티권 침해로 제기한 소송에서 승소했다.

지난 8일 서울고등법원 민사5부(부장판사 한규현)는 김보성이 풍년식품을 상대로 제기한 부당이득금 청구 소송에서 김보성에게 150만원을 지급하라고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김보성은 지난 2014년 이 업체와 1년 광고 계약을 체결하고 모델로 활동했다.
그러나 계약 종료 후에도 업체가 김보성의 유행어인 '으리(의리)' 등을 무단으로 사용하자 김보성은 지난해 6월 업체를 상대로 부당이익금 소송을 제기했다.

김보성은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5개의 소송 중 4개 소송에서 앞서 1심에서 모두 승소했고, 1개 소송만 2심까지 갔는데, 오늘 나머지 1개 소송도 승소했다. 법원의 판단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보성은 또 "(5건의 소송을 통해 얻은 억대 배상금) 전액을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ksy7011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