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21일 목 서울 -0.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굴비기사 -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마이웨이’ 김혜연 시한부 고백…”과거 뇌종양 진단, 유서까지 썼다”
기사입력 2019.01.18 09:28:10 | 최종수정 2019.01.18 11:27: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마이웨이’ 김혜연이 뇌종양 진단으로 유서까지 쓴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가수 김혜연의 인생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김혜연은 “열심히 살다 보니 건강에 적신호가 온 적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혜연은 “건강은 누구도 자신할 수 없다.
건강검진을 했는데 의사가 앉아보라더라. 분위기가 심각했다. 한 발자국만 더 가면 위암이라더라. 위암 발병 확률이 다른 사람보다 10배가 높다더라”라고 말했다.

김혜연은 “위궤양에 역류성 식도염에 헬리코박터균에 머리에 종양이 2개 있는 것도 발견됐다. 이게 혈관을 찾으면 괜찮은데 못 찾으면 머리를 뚫어 호일을 싸야 된다더라. 오늘 쓰러질지도 모르고 언제 터질지 모른다 했다”고 진단 당시 상황을 들려줬다.

위급한 상황임에도 수술 날짜는 검사 후 한달 뒤로 미뤄졌다고. 김혜연은 ”이해가 안 됐던 게 당장 쓰러질지 모르는데 어떻게 한 달 뒤에 수술을 하나. 근데 그게 최고로 날짜를 빨리 잡아준 거라 하더라. 그때 시한부 인생을 산 거다”라며 “일주일 정도는 울었다. 저희 남편에게 유서를 쓰기도 했다. 우리 아이들 잘 부탁하고 너무 감사하다고 유서를 썼다”고 고백했다.

김혜연은 “우리 남편은 좋은 여자 만나서 결혼하면 되지 않나. 그런데 아이들이 가장 걸렸다. 바쁘다는 핑계로 따뜻하게 해줬던 기억이 없었다. 여행도 다녀본 적 없고 아이들한테 해준 게 별로 없더라”라며 “만약 정말 잘못돼 엄마가 없다고 생각하면 죄인이다. 핏덩이 낳아놓고 도리도 못하고 가면 엄마가 아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하지만 김혜연에겐 곧 기적 같은 일이 생겼다. 김혜연은 “수술 며칠 남겨두고 갑자기 연락 와서 약물 치료를 하자고 했다.
대신 꾸준히 검사를 해야 한다고 하더라. 그래서 정말 몇 년간 6개월에 한 번씩 MRI 검사를 했다”라며 “셋째까지만 낳으려고 했는데 넷째까지 생겼다”며 밝게 웃었다.

넷째 출산 후 종양도 사라졌다는 김혜연은 “정말 기적이다. 그래서 지금은 식이요법도 하고 좋은 음식도 먹으면서 건강한 삶을 유지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가수 김혜연은 2009년 발매한 곡 '뱀이다'가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2일’에서 '기상송'으로 쓰이며 스타가 됐다.

wjlee@mkinternet.com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