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23일 금 서울 0.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현장의 재구성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툭-tv] ‘화유기‘ 오연서, 이승기 대신 죽음 택했다…새드엔딩 암시?
기사입력 2018.02.12 07:01:03 | 최종수정 2018.02.12 07:28: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화유기’ 오연서가 이승기 대신 자신이 죽기로 결심했다.

1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 14회에서 아사녀(이세영 분)는 동장군(성혁 분)을 시켜 삼장 진선미(오연서 분)의 피가 담긴 향로를 되찾아왔다. 향로를 이용해 아사녀와 삼장의 몸을 바꾸려 했다.

아사녀는 자신의 계획을 모르는 손오공(이승기 분)과 우마왕(차승원 분)을 안심시키기 위해 자신의 몸을 태워달라고 부탁했다.
삼장과 몸을 바꾼 뒤 몸을 태우려는 계획이었다.

아사녀의 계획을 모르는 뒤 손오공과 진선미는 서로의 마음을 더욱 굳건히 했다. 두 사람이 필살의 인연이라는 걸 아는 손오공은 죽음을 불사하고서라도 진선미를 사랑하겠다고 다짐했고, 결혼을 약속했다.

백허그한 채로 "제천대성 손오공은 인간 진선미를 진심으로 사랑해"라고 다시 한번 고백했다. 이에 감동한 진선미는 돌아가겠다는 손오공을 붙잡았다. 둘은 함께 밤을 보내려고 했지만 애령 때문에 틀어졌다.

아사녀는 점점 삼장과 바뀌어갔다. 살을 받고 눈이 보이지 않는 우마왕은 아사녀와 삼장의 기가 바뀐 걸 느꼈다. 그러나 우마왕은 아사녀의 계략을 아직 눈치채진 못했다.

결국 삼장은 쓰러졌고, 아사녀가 만든 꿈 속으로 영혼이 끌려들어갔다. 꿈 속에서 아사녀는 손오공과 삼장이 필살의 인연이며, 그 인연을 끊으려면 삼장이 꿈속에서 영원히 잠들면 된다고 알렸다.

그런 와중에 우마왕과 손오공은 아사녀의 향로가 사라진 사실을 알게 됐다.
이 사건에 동장군이 엮여 있음을 알게된 이들은 아사녀와 동장군을 찾아나섰지만 찾지 못했다.

결국 진선미는 손오공 대신 자신의 죽기로 마음먹었다. 아사녀의 석관에 누운 진선미의 영혼은 눈물을 흘렸다. 현실에서 진선미의 육체를 끌어앉고 있던 손공은 자신을 부르지 않는 진선미를 바라보며 안타까워했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