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0일 토 서울 12.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현장의 재구성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현장] ‘돈’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 말할 필요 없는 팀워크
기사입력 2019.02.11 12:07:30 | 최종수정 2019.02.11 13:17: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류준열-유지태-조우진-박누리 감독(왼쪽부터). 사진|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돈’으로 뭉쳤다. 말할 필요도 없을 만큼 완벽한 팀워크로 스크린 공략에 나선다.

11일 오전 CGV 압구정에서 영화 ‘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박누리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참석했다.
‘돈’은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류준열)이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부당거래’ ‘베를린’ ‘남자가 사랑할 때’의 조감독이었던 박누리 감독의 데뷔작이다. 박누리 감독은 “돈이 단순하면서 원초적이다. 이 의미는 누구에게나 다르다. 누군가에겐 희망이 되고 괴로움이 되고 인생의 희로애락이 담겨있다. 각자의 철학이 다르고 살아가는 방식이 다르다. 다양한 인간 군상을 그린다”고 소개했다.

이어 “돈은 소재이면서 주제이고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다. 돈은 조일현이라는 평범한 인물이 일생일대의 기회를 얻게 되고 돈을 벌면서 범죄에 휘말리고 변모해가는 모습을 담는다”고 밝혔다.

본문이미지


류준열은 부자가 되는 꿈을 안고 여의도에 입성한 신입 주식 브로커 ‘조일현’으로 분한다. 유지태는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 역을, 조우진은 작전의 냄새를 맡고 집요하게 뒤쫓는 금용감독원의 사냥개 ‘한지철’로 변신한다.

배우들은 출연 이유로 시나리오를 꼽았다. 류준열은 “일단 첫번째로 시나리오가 워낙 술술 읽히고 재미있었다”며 “가장 큰 부분은 돈이라는 자체가 모두가 각자의 철학과 생각이 있다. 조일현이 저와 공감대가 많아서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유지태 역시 “시나리오가 첫번째고 그다음은 배우다. 번호표 멋지고 해보고 싶은 캐릭터였다”고 털어놨다. 조우진은 “시나리오 속 인물들이 돈을 바라보는 태도와 성격과 행동이 다르다. 그 인물들이 부딪치면서 발현되는 매력이 컸다. 이 작품에 일조하고 싶었고 배우들과 해보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배우들의 팀워크는 최고였다고. 유지태는 “팀워크는 말할 것도 없다. 조우진 씨도 류준열 씨도 배우로서 좋아했다. 류준열은 '소셜 포비아'에서 저런 친구를 데려왔나 싶었다. 자유자재로 변주하는 모습이 멋있었고, 만나고 싶었다”며 “현장에서 바른 생활 사나이에 재치있고 선배들에게 잘하고 기대하고 있는 배우다. 지금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지만, 농담 삼아 진담 삼아 거목이 될 거라고 했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유지태는 “(조)우진 씨는 말하면 뭐하냐. '내부자들'을 보면서 너무 샤프하다고 생각했다. 어떤 사람일까 만나고 싶었다. 생각보다 나이가 있더라. 나이만큼의 아우라가 있다”며 “심지가 굵은 배우다”고 칭찬했다.

또한 유지태는 “제작사도 그렇고 영화에 대한 자신감이 있다.
사랑받는 영화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박누리 감독은 “제게도 큰 돈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그런 제안을 받아들일까 싶다”며 “누구나 부자가 되길 바라지만 아무나 부자가 될 수는 없다. 돈이 전부인 세상에서 무엇을 위해 치열하게 살아가는지 질문을 던지고 싶었다”고 말했다.

‘돈’은 3월 개봉 예정이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