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5일 목 서울 7.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브런치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종합] ‘킹덤’ 내부자들이 본 넷플릭스
“엄청난 스케일·활발한 소통·활짝 열린 창작의 창구”
기사입력 2018.11.09 11:08:43 | 최종수정 2018.11.09 11:41: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싱가포르)=한현정 기자]

‘킹덤’ 김은희 작가와 김성훈 감독을 비롯해 류승룡․주지훈 등 주역들이 넷플릭스와의 첫 작업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은희 작가는 9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킹덤’ 기자간담회에서 “사실상 넷플릭스 플랫폼이기 때문에 가능했던 프로젝트였다”고 운을 뗐다.

김 작가는 “드라마 ‘싸인’ 이후 기획했던 프로젝트였는데 개연성이나 각종 잔인한 장면 등 방송 플랫폼에서는 실현 가능한 프로젝트일지 스스로는 의문이 갔다. 만화가 원작이긴 하나 내용은 크게 비슷한 점은 없다”며 “잔혹한 장면들이나, 내용적인 면에서 개연성을 좀 더 촘촘히 하기 위한 부분에서 TV플랫폼이었다면 몰입이 깨질 부분이 좀 있었는데 넷플릭스를 옮기면서 보다 자유로움이 극대화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작가들은 원래 밤낮이 바뀌어 있는데, 항상 화상회의를 했다. 아침 9시에 계속 화상 회의를 하더라. 아침 9시에 노트북을 보고 회의하는데 한명은 브라질에 있고, 또 다른 사람은 다른 나라에 있고 했다”며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이어 김 작가는 "그 외에 창작 과정은 너무나 만족한다. 대화도 잘되고 너무 좋았다”며 “시즌2의 경우는 대본이 이미 완성단계인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본문이미지
김성훈 감독 역시 “잔인함을 단지 과시하고 싶은 마음이라기 보단 리얼리티를 표현하는 데 있어 피할 제약이 별로 없었다. 기술적인 부분은 특히나 달랐다. 말로만 듣던 ‘창작의 자유’를 진심으로 느낄 수 있었다”고 힘을 보탰다.

그러면서 “다양한 의견 교류가 가능했고 기술적인 부분은 정말 새로운 경험들이 많았고 다양한 문화 교류의 측면에서도 의견 교류가 활발해 색다른 경험이 됐다. 남다른 책임감과 자부심에서 느껴지는 에너지가 있었다. 보다 내 역할에 충실할 수 있는 환경이었다”고 만족해 했다.

전세계를 겨냥한 작품이라는 점에 대해서는 “현대물이 아닌 사극이기 때문에 받아들이는 해외 시청자 입장에서는 분명 낯설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개연성이 충분히 된다면 일종의 서구 귀신인 좀비와 한국적인 정서의 만남에 대해 흥미로움을 느끼지 않을까 싶다. 어떻게 볼 지 우리들도 굉장히 궁금하다”고 했다.

본문이미지
주지훈은 “넷플릭스와 작업에서 퀄리티 체크에서 내가 걸러지면 어쩌나라는 걱정을 하면서 연기에 힘을 썼다”며 농으로 운을 떼 웃음을 안겼다.

이어 ”외국에서 한 작업이 아니었다. 원래 만나던 감독님과 작가님, 선배님들이었다. 현장에 외국인들이 지키고 있는 것이 아니라 불편함은 없었다. 혹독한 추위 말고는 넷플릭스와 작업해서 불편한 점은 없었다”면서도 “다만, 예고편 등을 볼 때 신기한 것은 있었다. 예고편이 끝나고, 상영이 끝나고 넷플릭스 로고가 나왔을 때 신기한 느낌이 들었다. 익숙하지 않은, 좋은 쪽으 로 신기한 감정이 들었다”고 했다.

류승룡 역시 작업 과정에서 특별한 점은 느끼지 못했면서도 “힘든 한국 영화 세 편정도 찍는 느낌이었다”고 했다.

그는 “(촬영이 끝난 후) 후반에서는 다른 점을 느꼈다. 보안이 철저하다. 포스터를 그냥 보여주지도 않고 티저 예고편이나 본편 등 어제 처음으로 봤다.
포스터 촬영을 일주일 정도 했다. 스케일이 엄청 크더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면서 시 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물. 조선판 좀비물로 제작 단계에서부터 화제를 모았다. 내년 1월 공개된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