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1일 목 서울 8.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브런치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이슈]‘2018 MAMA‘ 日 열도 달궜지만…TV로는 아쉬움만 남겼다
기사입력 2018.12.13 08:42:32 | 최종수정 2018.12.13 09:08: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한국, 일본, 홍콩 3개국에서 치러지는 '2018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드(MAMA)'가 일본에서의 두 번째 무대를 마쳤다. 10주년을 맞아 제작진이 오랜 시간 공들인 만큼 뜨거운 무대였지만 자잘한 사고와 뒷말까지 피하진 못했다.

12일 오후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2018 MAMA FANS’ CHOICE in JAPAN(이하 2018 MAMA)' 시상식이 개최됐다. 지난 10일 한국에서 진행된 첫 시상식이 일본, 홍콩까지 이어지는 MAMA의 '개막식' 격이라는 취지에도 불구, 기대에 미치지 못한 짜임새로 뭇매를 맞은 만큼 이날 일본에서 진행된 '팬's 초이스'에 대한 기대감은 높았다.
'2018 MAMA'는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라는 공간을 활용, 객석 규모를 전년 대비 2배 가량 넓혀 2만 여 명을 불러모으며 그럴싸한 전경을 연출했다. 여타 시상식에 비해 원거리 앵글이 자주 등장한 배경에는 일종의 자부심이 있을 터다. 하지만 막상 집에서 TV로 지켜보는 시청자들로부터는 가수들의 무대 감상을 오히려 저해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워너원은 '부메랑' 무대 도중 멤버 라이관린이 격렬한 안무 도중 바지가 찢어지는 해프닝을 겪었다. 라이관린은 갑작스러운 상황에 당황한 기색을 보이기도 했으나 끝까지 무대를 마치는 프로 의식을 발휘했다. 다만 제작진이 깜짝 사고에 유연하게 대처하기보단 사전 협의된 카메라 워킹을 고수한 탓인지 라이관린의 모습이 이후에도 수차례 등장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프로듀스 48'을 통해 결성된 Mnet의 딸, 아이즈원의 무대도 여타 신인에 대한 대우와 달라 올해 역시 구설을 남겼다. 자사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그룹인 만큼 아이즈원에 대한 '편애'는 일찌감치 예상됐던 대목이지만 지난해 프로미스나인 무대로 뭇매를 맞았던 전례를 반복, 눈총을 받았다.

이밖에 정식 무대 전 신아영, 권혁수, 지숙의 사회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서도 매끄럽지 못한 전환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적으로 MC들의 인터뷰는 흠 잡을 데 없이 안정적이었으나 행사 마무리 인사 도중 화면이 멈추고 소리도 송출되지 않은 것. 완벽을 기하려던 제작진의 노력은 아쉽게도 작은 기술적인 문제로 인해 아쉬움을 남겼다.

한편 이날 '2018 MAMA'에서는 월드와이드 팬's 초이스 Top10이 공개됐고 팬 투표를 통해 '2018 MAMA' 4개의 대상 중 하나인 월드와이드 아이콘 오브 더 이어를 선정했다. 트와이스, 몬스타엑스, NCT127, 뉴이스트W, 워너원, 블랙핑크, 갓세븐, 마마무, 세븐틴, 방탄소년단이 TOP10으로 선정됐으며 방탄소년단이 대상의 기쁨을 맛봤다.

본문이미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