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월 21일 월 서울 -6.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브런치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이슈]맹탕 ‘MBC 연기대상‘, 지상파드라마 위기만 부각됐다
기사입력 2018.12.31 08:01:01 | 최종수정 2018.12.31 09:06: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2018 MBC 연기대상’이 ’테리우스’ 소지섭에게 대상 트로피를 건네며 이변 없이 막을 내렸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2018 MBC 연기대상’ 영예의 대상은 ’내 뒤에 테리우스’로 열연한 소지섭에게 돌아갔다. 채시라, 정재영, 신하균, 김선아, 이유리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친 쾌거였다.

소지섭은 대상에 앞선 최우수연기상 수상 직후 "밥상 위 숟가락 아닌 밥상이 되겠다"는 소감을 밝혔던 바. 곧 이어 대상 주인공으로 호명된 그는 얼떨떨한 표정으로 무대에 올라 "’테리우스’ 하는 동안 너무나 행복했고 감사했다.
연기를 하는 모든 선후배들 존경하고, 밤낮으로 고생하는 스탭들 감사하다"고 담백한 소감을 남겼다.

이날 시상식에선 최우수연기상과 우수연기상, 조연상 등이 모두 부문별로 트로피를 나눠 가졌다. 특히 최우수연기상의 경우 주말특별기획 부문은 ’데릴남편 오작두’의 김강우, ’숨바꼭질’의 이유리, ’이별이 떠났다’의 채시라가, 연속극 부문은 ’내사랑 치유기’의 연정훈과 소유진이, 월화 미니시리즈 부문은 ’검법남녀’ 정재영, 정유미와 ’나쁜 형사’ 신하균이, 수목 미니시리즈 부문은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과 ’붉은 달 푸른 해’의 김선아가 수상하며 총 10명의 최우수연기상 주인공이 탄생했다.

대상 후보 전원이 최우수연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고, 그 외의 배우들도 함께였다. 이같은 결과에 대해서는 각 부문별 후보군을 내놓은 게 무색할 정도라는 지적이 뒤따랐다.

공동수상 남발과 시상 부문 과다에 대한 지적은 여느 해나 있어왔던 소소한 논란이라 크게 새로울 것은 없었다. 연말 연기대상이 고생한 배우, 스태프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자리임은 부인할 수 없는 만큼, 이번 연기대상에서도 역시나 많은 수의 트로피가 여러 드라마에 고르게 돌아갔다.

다만 지상파 3사 연기대상 중 첫 주자로 시청자를 만난 ’2018 MBC 연기대상’은, 근 2~3년 사이 급격히 추락한 지상파 드라마의 현 주소를 여실히 보여준 자리였다는 면에서 시사점을 남겼다.

무엇보다 올 한 해 전파를 탄 MBC 드라마들이 언제나처럼 열심히 달린 것은 분명하지만, 크게 화제된 작품이 없었다는 점에서 시상식 자체의 임팩트는 현저히 떨어졌다. 주중 방송된 미니시리즈 중 그나마 ’검법남녀’와 ’내 뒤에 테리우스’가 간신히 10% 내외의 시청률을 기록했고 다른 드라마들은 대체로 한자릿수에 머물렀다. 그것도 5% 내외의 시청률이다.

주말은 이보단 사정이 낫지만 ’숨바꼭질’, ’내사랑 치유기’, ’신과의 약속’ 등이 모두 ’중박’ 수준이다. 명품드라마로 호평 받은 ’이별이 떠났다’도 시청률만은 제대로 잡지 못했다.

물론 시청률과 관계 없이, 수십 년이 흘러도 여전히 열악한 제작 환경 속에서 작품을 위해 수개월간 더위 혹은 추위와 싸우며 고군분투한 배우와 스태프들의 노력은 어떤 현실에도 박수 받아 마땅하다. "시청률에 연연하지 않는 드라마 환경"에 대한 바람을 언급한 채시라의 최우수연기상 수상소감은, 어쩌면 모든 배우, 스태프들의 바람이었을 터다. 작품을 위해 고생한 모두에게 박수를 보낸다.


하지만 채널 다변화 및 드라마 시청 패턴이 과거와 달라진 환경 속, 경쟁력을 잃은 MBC 드라마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은 현격히 떨어졌고 이는 시상식의 재미 상실로 직결됐다. 시청자의 뇌리에 강렬하게 남은 드라마가 몇 없던 만큼, 시상식 자체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 역시 미미했다.

결국 ’2018 MBC 연기대상’이라는 거창한 타이틀 아래 일년간의 ’작황’을 한 자리에 모아놓고 보니, 작품성과는 별개로 ’지상파 외면’이라는 현실의 민낯은 졸지에 더욱 고스란히 드러나게 됐다. 31일 열리는 KBS, SBS 연기대상은 어떨까. 애석하게도 MBC와 분위기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란 비관적 전망이 우세하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