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21일 목 서울 -0.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브런치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이슈]소문난 ‘킹덤‘, 오늘(25일) 전세계 홀린다
기사입력 2019.01.25 08:54:44 | 최종수정 2019.01.25 13:31: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한국의 어벤져스가 뭉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오늘(25일) 전 세계에 첫 공개된다.

'킹덤'은 이날 오후 5시 전 세계에 넷플릭스를 통해 서비스된다.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스릴러다.
영화 '터널' 김성훈 감독과 드라마 '시그널' 김은희 작가의 만남, 여기에 류승룡 주지훈 배두나 등 화려한 출연진으로 일찌감치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이례적으로 시즌1이 공개되기도 전에 시즌2 제작이 확정, '부산행' 그리고 '창궐'을 잇는 한국형 좀비물로 남다른 완성도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본문이미지
앞서 열린 '킹덤' 제작보고회에서 류승룡은 “'킹덤'은 우리나라 고유의 아름다움과 거대한 서사에 서양의 소재를 접목시켜서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열광할 수 있는 이야기로 완성됐다"며 "우리나라 작품이긴 하지만, 시공간을 떠나서 공감할 수 있는 배고픔과 탐욕을 다뤘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세계 사람들이 우리나라 작품을 많이 알고 있는 것 같지만, 아시아 작품들을 잘 모르고 있다. '킹덤'은 우리나라 고유의 아름다움을 알릴 수 있는 작품인 것 같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주지훈 역시 "모두의 열정과 고생을 담아낸 작품이라 관객분들께 아주 재밌는 여러 가지 것들을 선물해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만족감을, 배두나도 "스토리가 너무 좋다. 배경은 조선시대이지만 지금 사회와 다를 바가 없다고 생각했다. 한국 영화의 장점이 골고루 들어가 있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되는 웰메이드 조선판 좀비물 '킹덤'의 활약이 기대된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