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22일 수 서울 1.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브런치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현장] “반려동물 천만시대“…‘개냥‘이 전할 반려동물의 진심
기사입력 2017.09.12 15:14:02 | 최종수정 2017.09.12 15:23:4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사진=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반려동물 천만시대를 맞아, 반려동물의 심리를 파악하는 새로운 예능이 등장했다.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tvN 새 예능프로그램 '대화가 필요한 개냥'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수현 PD를 비롯해 이수영, 딘딘, 선우용여, 이혜정이 참석했다.

'대화가 필요한 개냥'은 실제 반려동물을 키우는 스타들과 그들의 반려동물이 어떻게 교감하는지 살펴보고 속마음을 풀이해보는 애니멀 커뮤니케이견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날 김수현 PD는 '대화가 필요한 개냥'을 기획한 이유에 대해 "처음에 개인적인 궁금증에서 출발했다. 반려동물을 키우기 때문에 어떤 생각을 하는지 궁금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프로그램을 준비하다보니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정이 많아졌는데 우리는 과연 얼마나 알고 있나 의문이 들게 됐다. 함께 살아가기 위해선 반려동물에 대해 잘 알아야 한다고 생각해서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기존 예능에선 개나 고양이 보다 사람이 주인공인 경우가 많다. 동물이 피상적으로 다뤄지는 부분이 많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동물이 주인공이 되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에 기획을 했다. 이 친구들이 어떤 마음을 품고 있는지, 실제로 야외촬영을 한 후에 전문가분들과 스튜디오에서 보면서 풀어내는 형식으로 만들어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MC도끼, 선우용녀, 이희준&이혜정 부부, 이수경, 임슬옹, 딘딘, 경리 등이 자신의 반려동물과 함께 출연을 확정했다.

먼저 이혜정은 "오빠랑 만나면서 고양이를 키우게 됐다"면서 "반려묘 럭키를 보면서 고양이에 대한 편견을 깨고 싶다. 고양이가 사랑스러운 동물이라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선우용녀는 반려견 아마와 함께 출연한다. 그는 "16년을 함께 했다. 아마가 남편의 빈자리를 느끼지 않도록 해준다"고 고마워했다.

딘딘은 "어머니가 나이가 드시면서 혼자 계시는 시간이 많아졌고, 외로워하시더라. 그래서 말씀을 안하고 디디를 데려왔다"면서 "부모님이 처음에는 질색하시더니, 딱 2시간 지난 이후에는 너무 좋아하시더라. 어머니가 디디 덕분에 많이 밝아지셨다. 우리 집에서 디디가 저보다 더 필요한 존재가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수경은 두 마리 반려견 부다와 동동과 함께 살고 있다.
이수경은 "2년 전 분가한 뒤 너무 외로워서 본가에 있는 강아지를 데려오려고 했는데 어머니가 '내 자식'이라면서 반대하셨다"면서 "그래서 부모님께 말씀 안드리고 '내 자식'을 데려왔다"고 말했다.

또 김수현 PD는 "도끼는 고양이 알레르기가 있는데 약을 먹으면서까지 고양이 두 마리를 키우고 있다"면서 "반려동물 앞에서는 '쇼미더머니'에서 보여주던 카리스마 있는 모습이 아니라 쩔쩔매는 모습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대화가 필요한 개냥'은 반려동물 1천만 시대를 맞이해 동물과 더불어 사는 사람들이 늘어가는 오늘날 과연 우리와 일상을 공유하고 있는 반려동물은 어떤 기분일지, 어떤 생각을 하면서 살지 살펴볼 예정이다.

15일 금요일 밤 8시 20분 첫 방송된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