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1일 금 서울 20.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브런치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현장]베테랑도 설레게 한 신개념 어른 코미디…영화 ‘바람 바람 바람’
기사입력 2018.03.06 12:28:09 | 최종수정 2018.03.06 13:18: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이병헌 감독의 재치와 명품 배우들이 만나 선보이는 신개념 코미디의 탄생에 기대감이 쏠리고 있다 바로 ‘바람 바람 바람’이다.

6일 오전 압구정CGV에서 열린 제작보고회를 통해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의 베일이 살짝 벗겨졌다.

영화는 끝도 없이 사랑 받고 싶은 철부지 어른들의 이야기다. 20년 경력을 자랑하는 ‘바람’의 전설 '석근'(이성민)은 SNS와 사랑에 빠진 여동생 '미영'(송지효)의 남편 '봉수'(신하균)를 ‘바람’의 세계로 인도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담는다.
그리고 이 세 사람 앞에 나타난 치명적인 매력의 소유자 '제니'(이엘)의 등장으로 네 사람의 인생은 걷잡을 수 없이 꼬여만 간다.

‘스물’을 연출했던 이병헌 감독은 이성민을 바람둥이 역할로 낙점한 것에 대해 “석근이라는 인물은 감정 변화의 폭도 굉장히 크고 평상시 볼을 꼬집어 주고 싶은 장난기가 있으면서도 짙은 고독감이 필요했다. 이성민이라는 이름이 떠오를 수밖에 없었다. 이 역할을 맡아주신 것에 대해 끊임없이 감사하고 있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카사노바적인 캐릭터다. ‘검사외전’의 강동원이 라이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이성민은 “감독님이 주신 대사의 맛을 살리려 노력했다”며 “대사들이 품고 있는 은유가 영화를 보는 데 색다른 즐거움을 줄 것이다. ‘보안관’ 때보다 지적이고 세련된 매력이 있다”고 전했다.

함께 호흡을 맞춘 송지효는 이성민에 대해 "현장에서 대장님이라고 불렀다. 어떤 상황이던 유쾌하게 풀어 가주셔서 성민 선배가 없으면 허전할 정도였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신하균 역시 "저희가 다들 성격들이 조용한 편이다. 그런데 성민 선배님이 그런 우리를 모아주는 존재셨다. ‘오늘 같이 밥먹자, 자리하자’ 이런 식이었다"며 힘을 보탰다.

끝으로 극 중 남다른 존재감을 보여줄 이엘은 “솔직함이 매력인 캐릭터다.
외적으로 드러내기보다 내면에 자기가 가진 감정과 생각에 솔직하고 당당한 인물”이라며 “남자만을 쫓아다니는 게 아니라 사람을 좋아하고 그 안에서 매력을 발산하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짙은 화장, 야한 의상을 많이 보여드렸었는데 이번에는 모든 화장을 덜어냈고 내추럴하게 옷을 입었다. 그게 제니답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신선한 어른들의 코미디 ‘바람 바람 바람’은 4월 5일 개봉한다.

사진 강영국 기자/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