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3일 목 서울 1.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브런치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이슈]“짓밟힌 우리, 그들은 승승장구”…‘성폭행 의혹’ 김기덕X조재현, 충격 그 자체
여배우C “더 큰 상처에 증언 못하는 피해자들 많아”
김기덕 “강제 키스한 적 있지만 성폭행은 NO”
조재현 “죄인 맞지만 사실과 다른 것도 많아”
기사입력 2018.03.07 07:01:01 | 최종수정 2018.03.07 16:19: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너무 큰 상처로 인해 오히려 증언하지 못하는 분들이 더 많으실 거예요. 있는 그대로, 정확하게 전달돼 저와 같은 상처를 입은 다른 분들이 더 이상 암흑기 살지 않고 다시 꿈을 딛고 꼭 연기를 하지 않더라도 건강하게 살았으면 좋겠어요. 그 마음뿐입니다.”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배우 C는 ‘PD 수첩’ 제작진에게 이 같이 당부했다. 고민 끝에 어려운 결정을 내린 것도, 힘겹게 용기를 낸 것도 모두 이 때문이라고 했다.

6일 밤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사회 전반을 뒤흔들고 있는 ’미투(me too)’의 영화계 사건을 다룬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 편이 전파를 탔다.
앞서 김기덕 감독 및 그의 페르소나로 꼽히는 조재현이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한 여러 여성들의 인터뷰가 전파를 탈 것으로 예고돼 방송 전부터 충격을 안겼다.

본문이미지
방송에서 공개된 내용은 그 이상이었다. 2013년 영화 ’뫼비우스’에 참여했다 김 감독으로부터 폭행당했다며 소송을 제기한 여배우 A씨를 비롯해 김 감독의 성적 유린에 환멸을 느껴 영화계를 떠났다고 밝힌 B씨, 김기덕과 조재현 모두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배우 C씨, 그리고 김기덕 감독의 부적절한 행동과 성희롱을 증언한 스태프, 그와의 작업에 환멸을 느낀 영화 관계자까지 출연해 인터뷰에 응했다.

특히 가장 충격적인 폭로를 한 C양은 “강간범인 두 사람이 승승장구를 하며 지내는 걸 보면서 역겹고 고통스러웠다”며 그간의 심경을 토로했다.

C양은 “김기덕 감독과 작업할 당시 늘상 성희롱 및 추행을 서슴지 않았고 결국은 성폭행까지 했다. 배우 조재현 역시 마찬가지”라고 주장하며 “그들과의 합숙 생활은 말 그대로 지옥이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김 감독은 늘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하자고 불러냈지만 오로지 성관계에 관한 생각 뿐이었고, 그의 방에 불려갔다가 다른 여배우와 관계를 맺는 것도 목격했다. 많은 피해자들이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지옥 같았다. 단역배우에게도 그렇게 했다”고 거듭 폭로했다.

본문이미지
또한 “조재현 역시 내 방문을 두들기며 할 이야기가 있다고 하더니, 들어오자 마자 강제로 키스를 한 뒤 겁탈을 했다. 당시 조재현의 매니저도 추근대면서 성폭력을 행사하려고 했다”며 “그들은 나의 삶을, 꿈을 짓밟았다. 자신들의 행동을 잊고 사는 듯 하고, 피해자들을 기억도 못할거다. 나 역시 그 중 한명이 아닐까 싶다”고 했다.

이와 함께 “나보다 더 극심한 상처로 나서지 못하고, 이렇게 증언하지 못하는 분들이 계실거다. 제대로 잘 알려져서 그런 분들이 조금이라도 건강하게 지내시길 바라는 마음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PD 수첩’ 제작진은 김기덕 감독의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영화 감독이라는 지휘를 이용해 개인적 욕구를 취한 적은 없다. 여자에게 일방적으로 키스를 한 적은 있지만, 동의 없이 그 이상의 행동은 한 적은 없다. 가정을 가진 사람으로서 부끄럽지만 강제로 관계를 맺은 적은 없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경우(동의하에) 나눴을 뿐”이라고 적혀 있었다.

해당 메시지를 접한 여배우 C씨는 “코미디”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조재현과 통화 내용도 공개됐다. 조재현은 제작진에 "이야기를 나눠보고 판단해도 될까요?"라며 "이번에 너무 많은 것들이 처음에 돌았던 이야기들은 한 80프로가 잘못돼 있다. 어떤 것은 축소된 것도 있었다. 피해자가 축소하고 싶었겠죠"라고 말했다.

이후 ’PD수첩’ 제작진은 조재현과 만나려고 했지만, 당일 만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조재현은 "조사가 들어가면, 그 때 말하는 게 맞겠다"며 "지금 사실을 근거로 하는 것도 있고, 그렇지 않은 것도 있다. 굉장히 패닉 상태다. 죄인이라고 사과문 그대로 맞고. 기사에 나온 것들이 너무나 사실과 다른 것들로 왜곡되서 들려오는 것도 많다"고 했다.

앞서 조재현은 ’미투(MeToo) 운동’으로 시작된 자신의 성추문 폭로가 이어지자 "고백하겠습니다. 전 잘못 살아왔습니다.
저는 죄인입니다. 큰 상처를 입은 피해자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며 "모든 걸 내려놓겠습니다. 지금부터는 피해자분들께 속죄하는 마음으로 제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보내겠습니다. 정말로 부끄럽고 죄송합니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