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월 22일 월 서울 3.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브런치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현장] ‘토크몬‘ 강호동, 5년 만의 토크쇼…‘안녕‘·‘동상이몽2‘ 맞대결
기사입력 2018.01.11 16:06:01 | 최종수정 2018.01.11 16:10: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제2의 전성기'를 구가 중인 방송인 강호동이 5년만에 토크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을 찾는다.

1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의 한 카페에서 올리브 새 예능프로그램 '토크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박상혁CP, 현돈 PD가 참석했다.

‘토크몬’은 연예계에서 토크 고수로 알려진 ‘토크 마스터’와 재야에 숨겨진 토크 원석인 ‘토크 몬스터’가 한 팀을 이뤄 펼치는 2인1조 토크배틀이다.
이날 박상혁CP는 "'섬총사'를 계속 하고자 하는 마음이 있었다. 겨울엔 섬 주민들이 육지로 많이 나가신다. 마을 분들과 같이 하는 프로그램이라 스태프가 섬으로 많이 들어가면 민폐가 될것 같아서 휴식기를 가지기로 했다"며 "그래서 강호동과 겨울에 따뜻한 프로그램을 하자는 얘기를 나눴고, '토크몬'을 기획하게 됐다"고 '토크몬' 제작 계기를 설명했다.

최고의 전성기를 맞아 예능을 주름잡고 있는 강호동과 ‘섬총사’에서 찰떡 같은 호흡을 선보였던 정용화가 MC를 맡았다. 여기에 천부적인 재담꾼 이수근과 준비된 토크 고수 홍은희, 소유가 토크 마스터로 활약할 예정이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강호동은 5년 만에 토크 프로그램 진행을 맡게 됐다. 과거의 영광을 되찾을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본문이미지
박상혁CP는 "강호동이 5년만에 토크쇼를 진행한다. 요즘 상승세라 잘됐으면 좋겠다"면서 "강호동이 과거엔 강한 진행을 했다. 그런데 요즘도 똑같다. 차이점은 요즘에는 아무도 강호동을 무서워하지 않는다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또 박상혁CP는 "강호동은 남 이야기에 관심이 많다. 최고의 MC의 자질을 갖고 있다"고 칭찬했다.

'토크몬'은 전통의 강자인 KBS2 '안녕하세요', 그리고 최근 떠오르는 예능 강자인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과 동시간대 맞대결을 펼친다.

박상혁CP는 "치열한 시간대다. 저희 만의 색깔을 빠른 시간내에 보여드리겠다는 말은 못하겠지만 우리만의 매력을 알게 되시면 시청자들이 관심을 가져주시리라고 생각한다. '토크몬'이 잘 살아남았으면 좋겠다"고 시청자들의 기대를 당부했다.

'토크몬'은 '섬총사' 후속으로 15일 월요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