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18일 목 서울 9.7℃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브런치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현장] 이정신X이용신, 공익 사진전 ‘민들레 꽃씨’로 전하는 따뜻함
기사입력 2018.05.31 15:44:58 | 최종수정 2018.05.31 16:01:5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사진|FNC제공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씨앤블루 이정신와 포토그래퍼 이용신이 미얀마 아이들을 위한 공익 사진전을 연다.

31일 오후 3시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로데오 캐논갤러리에서는 미얀마 아이들을 위한 공익 사진전 ‘민들레 꽃씨를 불었습니다’ 프레스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정신과 그의 형이자 포토그래퍼인 이용신이 참석했다.

이정신은 “제가 씨앤블루 멤버이지만, 취미로 사진을 찍고 있다.
저희 사진전이 단순히 사진전의 의미를 넘어서 사진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저희의 생각을 전할 수 있는 자리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정신은 “포토그래퍼인 형과 사진전을 개최하고 싶다고 생각을 했는데, 그 꿈을 이루게 되어서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고, 이에 이용신은 “부족한 점은 분명히 있을 것 같다. 그래도 사진가의 자존심을 걸고, 모든 면에 신경을 써서 노력했다"라고 했다.

본문이미지

사진|FNC제공

‘민들레 꽃씨를 불었습니다’는 이정신과 이용신이 LOVE FNC 미얀마 봉사활동에서 직접 촬영해 온 사진들로 개최하는 공익 사진전이다. 이정신은 미래를 꿈꾸지 못하는 현실에 처해있는 미얀마 어린이들의 순수함과 사랑스러움을 카메라에 담았다.

이정신은 “올해 2월에 미얀마에 다녀왔다. 해외로 봉사활동을 다녀온 것은 처음인데, 많은 것을 얻고 온 것 같다. 현실에서의 스트레스가 극에 달한 상황이었는데, 그런 스트레스도 미얀마에서는 별게 아니라는 생각이 들더라. 도움이 필요한 미얀마 친구들에게 집중했던 시간이었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얀마 친구들을 보면, 나이가 굉장히 어린데도 불구하고 일을 해야하는 친구들이 굉장히 많다. 먹는 것도 제대로 먹지 못할 때도 많더라. 그런 친구들을 보고 마음이 아팠다"라고 말했다.

특히 사진전에서 판매되는 전시사진 및 굿즈 수익금은 미얀마 아이들의 장학금으로 기부된다. 이정신은 평소 노숙인 자립 지원 매거진 ‘빅이슈’에 찍은 사진을 기고하는 등 취미를 통해 뜻 깊은 재능기부를 진행 중이기도 하다.

그는 “예전부터 저희가 팬분들에게 후원을 받기도 하고, 후원을 하기도 하는 씨앤블루 학교가 있다. 수익금은 그 아이들을 위해 쓰여질 것"이라면서 "제가 몇 달 전부터 빅이슈에 사진과 짧은 글로 재능기부를 하고 있었다. 재능기부를 쭉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다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정신은 "겉으로만 하는 봉사가 아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봉사가 무엇이 있을까 생각해 사진전까지 개최하게 됐다. 많은 분들이 저희 전시를 보시고, 나눔에 참여해주셨으면 좋겠다. 개인적으로나 회사 재단을 통해서나 앞으로도 봉사활동을 이어가는 이정신이 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민들레 꽃씨를 불었습니다’는 6월 1일부터 10일까지 압구정로데오 캐논갤러리 지하 1층에서 개최된다. 무료 관람.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