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3일 화 서울 6.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브런치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이슈] “‘도깨비‘보다 빠르다“…‘미스터 션샤인‘ 전설은 이미 시작됐다
기사입력 2018.07.09 09:59:43 | 최종수정 2018.07.09 10:13: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2018년 최고의 기대작이라 불린 tvN 새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이 드디어 그 화려한 시작을 알렸다. 첫방송부터 tvN 역대 최고 첫방송 시청률을 기록하더니 2회 방송에선 첫방송의 시청률을 깔끔하게 뛰어넘으며 심상치 않은 전설의 시작을 예고했다.

지난 7일 첫 방송된 '미스터 션샤인' 1회분은 평균 8.9%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을 포함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가 가지고 있던 역대 tvN 드라마 첫 방송 시청률 6.9%보다 2.0%포인트 높은 수치다.
'태양의 후예', '도깨비' 등 내놓는 작품마다 연타석 홈런을 치는 김은숙 작가의 신작이라는 점, 할리우드 배우 이병헌이 9년만에 브라운관 복귀작으로 선택했다는 점, 충무로 최고의 루키 김태리의 드라마 데뷔작이라는 점 등 대중의 관심을 집중시킬 요소가 많았던 만큼 '미스터 션샤인'의 첫 시작은 반짝 성공일 수도 있었다. 그러나 '미스터 션샤인'은 2회 시청률로 '미스터 션샤인'의 흥행이 반짝이 아니라 전설의 시작임을 알렸다.

'미스터 션샤인' 2회는 평균 9.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김은숙 작가의 전작인 '도깨비'가 기록한 2회 시청률 7.9%를 1.8%포인트 앞선 기록이다.

이에 '미스터 션사인'이 세울 새로운 기록들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도깨비'가 3회만에 10%의 시청률을 돌파한 만큼(3회 평균 시청률 12.4%) '미스터 션샤인'이 '도깨비'의 기록을 깰 수 있을지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아울러 '도깨비'는 tvN 드라마 역사상 유일하게 20%의 마의 시청률을 돌파한 작품. '도깨비'가 마지막회인 16부에서 20.5%의 시청률을 기록한 만큼, 24부작인 '미스터 션사인'이 얼마나 빠르게 시청률 상승세를 타 '도깨비'의 기록을 깰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다. 매주 토, 일 밤 9시 방송된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