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5일 토 서울 -6.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브런치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리뷰] ‘부탁 하나만 들어줘‘ 독특하고 스리일리시하다
기사입력 2018.12.06 14:24:01 | 최종수정 2018.12.06 16:43: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예측을 빗나가는 전개, 스타일리시한 영상미까지 매력 넘치는 스릴러의 탄생이다.

영화 ‘부탁 하나만 들어줘’(감독 폴 페이그)는 부탁 하나를 남기고 사라진 한 여자를 추적해가는, 간단한 부탁에서 시작된 간단하지 않은 사건을 그린 스타일리시 스릴러.

모두의 부러움을 사는 완벽한 워킹맘 에밀리(블레이크 라이블리), 파워 브이로거를 꿈꾸는 완벽한 살림꾼이자 은밀한 비밀을 지닌 전업맘 스테파니(안나 켄드릭)는 아이들 때문에 만나 친구가 된다.

어느 날, 에밀리가 사라진다. 스테파니는 에밀리의 흔적을 찾아 나서고, 이 과정에서 에밀리의 시체가 발견된다.
그러나, 에밀리가 다시 돌아오며 이야기는 예측하지 못한 방향으로 흘러간다.

본문이미지


다시 벨의 데뷔 소설을 원작으로 한 ‘부탁 하나만 들어줘’는 ‘스파이’ ‘고스트버스터즈’의 폴 페이그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영화 곳곳에는 폴 페이그 감독의 코미디가 감각적으로 녹아들었다. 영화 속 캐릭터인 에밀리와 스테파니는 쾌활한 아내, 거만한 여자 등 전형적인 모습을 뒤튼 발칙한 매력으로 관객들의 웃음을 끌어낸다.

빠른 호흡의 전개와 쉽게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도 영화적 재미를 더한다. 이는 반전을 거듭하면서 뒤이어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과 호기심을 끌어올린다. 개연성을 따지고 들자면, 아쉬울 수도 있다.

그러나 B급과 블랙코미디를 오가는 유머가 웃음을 자아내고, 극과 극인 에밀리와 스테파니를 찰떡같이 소화한 블레이크 라이블리와 안나 켄드릭의 열연을 보는 재미도 상당하다. 두 여성 캐릭터가 끌고 가는 이야기는 충분히 매력적이다.

해외에서 먼저 개봉한 ‘부탁 하나만 들어줘’는 로튼토마도 86%의 높은 신선도, 관객지수 98%를 기록하며 북미 박스오피스 역주행 1위를 기록하는 저력을 과시한 바 있다. 스타일리시한 화면, 배우들의 열연, 장르를 뛰어넘고 비튼 색다른 스릴러 ‘부탁 하나만 들어줘’가 국내 관객들의 마음도 훔칠 수 있을까. 12일 개봉. 청소년 관람불가. 러닝 타임 117분.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