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6일 일 서울 0.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브런치 연예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현장] ‘내사랑 치유기‘ 소유진X연정훈의 명랑 힐링 가족드라마가 온다
기사입력 2018.10.11 15:49:20 | 최종수정 2018.10.11 16:05: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연정훈, 소유진의 힐링 가족드라마가 온다.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는 새 일요드라마 '내사랑 치유기'(극본 원영옥)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소유진, 연정훈, 윤종훈, 김창완, 정애리, 박준금과 김성용 PD가 참석했다.

'내사랑 치유기'는 착한 딸이자 며느리이자 아내이고 싶은 적이 한 번도 없었던, 그러나 식구들에게 그 한 몸 알뜰히 희생당한, 국가대표급 슈퍼 원더우먼의 명랑 쾌활 분투기를 담았다.
소유진, 연정훈, 윤종훈, 김창완, 정애리, 반효정, 길용우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호흡을 맞춘다. 출연작마다 높은 시청률을 자랑해온 소유진의 주말드라마 복귀작이라 기대를 더한다.

이날 김성용 감독은 "'내사랑 치유기'는 힘들고 팍팍한 현실 속에서도 삶의 무게를 꿋꿋하게 견뎌내는 여인과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다. 우리가 사는 이야기를 현실감 있고 재미있게 이야기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 "우리 드라마는 명량 쾌활 힐링 로맨틱 코미디 가족 드라마다. 많은게 들어있고 재미있는 요소가 많은 드라마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어 "따뜻한 면이 있으면 어두운 면도 있다. 드라마를 직접보면 연기자들이 캐릭터로 변해 어떻게 치유 가능한지 보여준다. 얼마나 공감 가느냐가 관건일 것 같다. 그들 나름의 이야기를 가지고 아픔이 있는, 사람과 사람간의 소통이나 관계들을 통해 치유 받는 것을 그리고 싶다. 그런 것들이 대본과 연기들에도 잘 녹아있다"고 덧붙였다.

소유진은 "제가 맡은 임치우는 딸, 아내, 며느리로서 열심히 치열하게 인생을 살다가 진짜 나를 찾기 위해 노력하는 역할이다.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또 그러려고 최선을 다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배역을 소개했다. 이어 "현실적인 이야기를 개인적으로 좋아한다. 치우의 건강하고 씩씩한 모습에 시나리오를 보면서 힘이되더라. 에너지를 전달하고 싶다는 욕심도 생겼다. 진짜 우리 주변서 일어나는 이야기가 공감을 많이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이번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본문이미지


소유진은 또 "녹즙 배달을 위해 스쿠터 타는 법 배우고, 커피숍 아르바이트를 위해 바리스타에 커피 내리는 법도 배웠다. 빵집 아르바이트, 편의점 아르바이트. 고기집 불판 닦는 아르바이트, PC방, 주유소 등 여러가지를 했다. 굴삭기는 자격증 (장면 촬영을) 위해 연정훈씨와 배워서 했다. 드라마 찍으면서 새로운 경험도 많이 한다"고 만족스러워하기도 했다.

최진유 상무 역을 맡은 연정훈은 "연속으로 주말드라마를 한다는게 개인적으로 부담이 되기도 했다. 그런데 시놉시스를 보고 마음에 들었다. 대본을 읽고 나서는 모든 캐릭터들이 살아있어 마음을 빼앗겼다. 최근 딱딱하면서 냉정한 모습들을 많이 보였드렸다면 진유 역은 따뜻한 역할이어서 선택하게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극중 소유진의 남편 역을 맡은 윤종훈은 "눈치 없고 인내심 없고 실력도 없지만 임치우를 열렬히 사랑하는 박완승 역을 맡았다. 가족 드라마의 최고의 장점은 선생님들과 오래 호흡을 맞춰볼 수 있는것이다. 소유진 누님과 연정훈 형님도 같이 할 수 있어서 너무 좋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왜 임치우(소유진 분)가 8년이나 박완승과 같이 살고 사랑해줄까를 고민했다. 사고 좀 치고 밉상이어도 좋은 기운과 어느 정도의 애교로 다가가고 있다"고 나름의 캐릭터 분석을 소개했다.

김창완은 "드라마는 현장 분위기가 중요하다. 분위기가 너무 좋다. 저는 아름답다고 표현하고 싶다"면서 시청률에 대해 기대감을 드러냈다.

소유진은 "시청률 30% 넘으면 좋겠다. 지금 현장 분위기도 좋다. 시청률은 하늘의 뜻인 것 같다. 즐겁게 찍고 있으니 재미있게 봐주신다면 시청률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작 '아이가 다섯'때 30%를 넘으면 셋째 낳는다고 했는데 진짜 낳았다"면서 "촬영 중 감독님이 둘째를 낳았다. 그래서 기운이 참 좋다. 30% 넘으면 감독님이 셋째를..."이라며 독특한 공약을 내걸었다.

이에 김성용 PD는 "제가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성용 PD는 또 "시청률은 하늘의 뜻이고 쫓을 수 있는 대상이 아니다.
즐겁게 하면 그게 시청률도 연결이 된다. 수치에 연연하지 않고 즐겁게만 하면 성공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 드라마는 단호하게 말해 절대 불륜 드라마는 아니다"라고 못박았다.

김성용 PD의 말처럼 명랑 쾌활 힐링 로맨틱 코미디가 버무려진 가족드라마가 될 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내사랑 치유기'는 오는 14일 오후 8시 45분 첫 방송된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유용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