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21일 토 서울 14.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커튼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커튼콜]10년차 ‘음원퀸‘ 아이유, ‘진짜‘를 노래하는 가수를 꿈꾸다
기사입력 2017.04.21 17:51:36 | 최종수정 2017.04.21 18:10: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진짜 내 생각을 이야기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은 마음이 커졌어요.”

젖살 통통하던 꼬꼬마 중학생 가수에서 어느덧 성숙미가 물씬 풍기는 데뷔 10년차 스물다섯, 가수 아이유가 ‘진짜’ 가수이고픈 꿈을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 합정동 신한카드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아이유 정규 4집 ‘팔레트’ 발매 기념 프레스 음감회가 열렸다.

1년 5개월 만에 새롭게 발표되는 앨범명 ‘팔레트’에 대해 아이유는 “어렸을 때 미술시간에 그림보다 팔레트가 더 관심가고 예쁘더라. 팔레트는 도구지만 동시에 어떤 작품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고, 거기서 시작한 앨범이다”고 말했다. 이어 “오랜만에 보여드리는 정규앨범이니 내가 다 그림을 그려 보여드리기보다 나만의 팔레트를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런 이유로, 이번 앨범은 아이유 특유의 감성으로 색칠된 10개 트랙으로 채워진다. 아이유의 프로듀싱을 바탕으로 빅뱅 지드래곤, 이병우, 손성제, 이종훈, 선우정아, 오혁, 샘김, 김제휘 등 세대와 장르를 아우르는 최정상급 뮤지션들이 참여,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아이유는 “앨범 제목이 ‘팔레트’이다 보니 최대한 다양하게 들려드리고 싶었다. 보다 다양하게 담고 집중력 있게 하려다 보니 내 곡들은 많이 빠지게 됐다. 그래서 온전히 다 나로 채운다기보다는 다른 아티스트들에게 곡 받아서도 해보고 싶었고, 실제로 구현이 되어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이유는 “나라는 가수의 강점으로 생각하시는 부분들이 다 다르더라. 그 점이 재미있었다. 본인들이 생각하시는, 아이유에게 어울리는 사운드들을 찾아주셨다. 그래서 이번 앨범이 의미있지 않나 싶다”고 밝혔다.

본문이미지
이번 앨범만의 특별함에 대해서는 “내가 참여한 어떤 앨범보다 곡이 정말 좋지 않나 생각한다. 저 스스로도 마음에 들고, 자신도 있고, 많이 좋아해주실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직 음원 공개 전이지만 1, 2차 선공개곡으로 일찌감치 음원차트를 장악한 이번 아이유의 컴백 행보는 ‘전략’의 성공으로도 통한다. 아이유는 선공개곡 ‘밤편지’와 ‘사랑이 잘’이 차트에서 호성적을 기록한 데 대해 “너무 기분 좋다. 선공개로 낸 음원들이 이렇게까지 사랑받을 거라곤 생각지 못했다”며 “오랜만에 나오는 음원인 만큼 많이 기대하고 계시단 건 알았지만 기대를 만족시켜드릴 수 있을지 걱정했는데 많이 좋아해주셔서 감사하다”고 팬들에게 고마움을 돌렸다.

앨범은 ‘팔레트’와 ‘이름에게’ 더블 타이틀 체제로 이뤄졌다. ‘팔레트’의 경우 아이유 작사, 작곡에 지드래곤이 피처링 및 랩메이킹으로 참여해 화제가 됐다. 곡에 대해 아이유는 “이번 앨범에서 유일하게 혼자 작사, 작곡한 곡”이라며 “‘스물셋’과 맥을 같이 하는 곡으로, 2년이 지난 지금은 나의 선호를 또박또박 짚어낼 수 있단 걸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지드래곤 참여 부분에 대해서는 “작사, 작곡 과정에서 조언을 많이 구했는데, 이후 브릿지 작업 과정에서 랩을 떠올렸다. 가사 톤을 어느 정도 알고 계시고 목소리도 잘 어울리고 이 트랙에서 스물다섯 아닌 다른 나이의 선배로서 조언도 해주면서 여유와 위트도 함께 표현해주실 수 있는 분이 지드래곤 선배가 아닐까 싶어 부탁드렸다”고 콜라보 성사 과정을 설명했다.

영화음악감독 이병우가 참여한 곡 ‘그렇게 사랑은’에 대해서는 “녹음 과정이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이라 떠올렸다. 아이유은 “여러 차례 부탁드려 어렵게 받게 된 곡인데, 매 녹음할 때마다 원테이크로 처음부터 끝까지 완곡을 했다. 힘들었지만 좋은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이미 명실상부 ‘음원퀸’으로 자리매김한 아이유지만 “한 번도 (그 호칭이) 내 것이라 생각해 본 적이 없어서 부담을 느낀 적이 없다”고. 데뷔 10년차 가수로서 음악적으로 중요하게 생각하게 된 부분은 “과연 내가 이 노래를 진심으로 불렀는가”라고 말했다.

아이유는 “소리도 물론 중요하지만, 노래도 생각의 표현이기 때문에 내가 작사를 직접 했든 안했든 이걸 진짜로, 내 생각을 거쳐 뱉은 말인가가 많이 중요해졌다”며 “단순히 소리를 낸다기보다 진짜 나의 생각을 이야기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특히 아이유는 “10년이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지만, 지난 시간 동안 충실하게 살아왔는데 그렇게 살아온 게 쌓여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자부했다.

그러면서도 아이유는 “점점 더 나를 아는 분들이 많아지시고, 나를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지신 만큼 책임감도 빼놓지 않고 생각해야 할 부분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psyon@mk.co.kr/사진 강영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