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0일 수 서울 20.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툭-TV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툭-tv] “톱모델에서 초보엄마“…‘신혼일기2‘ 장윤주, 그대로도 괜찮아
기사입력 2017.09.13 07:01:04 | 최종수정 2017.09.13 07:42: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데뷔 20년차 대한민국 톱모델에서 한 아이의 엄마로 살아가고 있는 장윤주. 어떤 모습이어도 그는 톱이고 아름답다.

1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신혼일기2’에서는 장윤주 정승민 부부는 아름다운 제주도에서 딸 리사와 행복한 한 때를 보냈다.

이날 방송에서 새 사람은 사려니 숲길을 찾았다. 부부와 리사는 몇 시간 동안 숲길을 걸으며 함께 호흡했고 행복해했다.
그러나 두 사람이 하나가 되고, 또 셋이 되는 과정이 쉬운 것만은 아니었다.

장윤주와 정승민 부부는 저녁에 맥주를 마시면서 영화 얘기를 꺼냈다. 장윤주는 "영화관에 올해 한 번도 못갔다. 갑자기 슬프다"며 한 아이의 엄마로 살아가는 것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장윤주는 인터뷰를 통해 "그 순간 왠지 모르게 울컥했다. 제가 리사 낳고 나서 계속 집에 있으면서 남편에게 했던 얘기가 ’여보 나 이제 뭐하지?’였다.
당연히 엄마로서 집에서 할 일이 많은데도 순간순간 나를 투명인간처럼 무너뜨리는 순간들이 있다"고 말했다.

모델로 20년간 활동하며 누구보다도 열심히 일했고, 자신의 커리어를 쌓아오며 후배들의 워너비인 톱모델 장윤주와 리사 엄마 장윤주 사이에서의 어려움을 고백한 것.

아이가 생기면 여성의 삶은 180도 달라진다. 멋진 엄마를 꿈꾸지만 자신이 여태껏 쌓아온 경력이 단절되는 게 아닐까 걱정이 앞선다. 장윤주의 고민이 현실적인 이유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