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6일 일 서울 0.6℃흐림
pre stop next

뉴스 > 툭-TV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툭-tv] ‘런닝맨’ 제주 레이스, 배신자는 송지효였다...‘깜짝 반전’
기사입력 2018.02.19 07:01:03 | 최종수정 2018.02.19 07:31: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런닝맨’ 숨은 배신자는 송지효였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제주 특집 2탄 ’탐라는 꽃길 빙고’ 레이스가 전파를 탔다. 이긴 팀은 호텔 스위트룸에서 1박을, 진 팀은 아이스링크에서 취침해야 했다. 레이스 종료 후, 상대팀에게 지목된 1명은 그 팀과 같은 장소에서 취침을 하는 룰이 공개돼 궁금증을 더했다.
멤버들은 유재석, 김종국, 하하, 전소민으로 구성된 ’유선배’ 팀과 지석진, 송지효, 이광수, 양세찬으로 이루어진 ’지후배’ 팀으로 나뉘었다. 지후배 팀은 팀 선정 직후부터 “우리 팀은 최약체들이 모였다”면서 “팀을 다시 짜야하는 것이 아니냐”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레이스 중간 지후배 팀은 내부 분열을 겪었다. 이광수는 유선배 팀에 “여기는 가망이 없다. 승리하게 해드릴 테니 나를 뽑아달라”라는 문자를 보냈다가 팀원들에게 들켰다. 이에 지석진은 이광수에게 “그러지 마라”라고 경고했지만, 지석진 역시 유선배 팀에게 배신 문자를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마지막 타깃 멤버의 이름표만 제거하면 레이스에서 승리가 결정되는 가운데, 김종국이 지석진의 이름표를 제거하며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후 유선배 팀은 스위트룸에서 함께 1박을 할 멤버로 송지효를 뽑았다. 송지효가 유선배 팀의 우승을 돕는 힌트를 제공했던 것. 이를 알게 된 지후배 팀은 배신감을 감추지 못했다.

지후배 팀과 함께 아이스링크장에서 취침하게 된 멤버는 하하였다.
이광수와 지석진이 배신했을 때 팀원들에게 이야기를 해 분열을 만든 것이 결정적인 이유였다. 하하는 홀로 남겨진 채 억울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송지효는 같은 팀 멤버들에게 들키지 않고 배신자로 활약해 보는 이들에게 반전의 재미를 줬다. 때로는 에이스로, 때로는 멍지효로 ’런닝맨’의 한 축을 책임지는 송지효가 다음주에는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