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1일 금 서울 20.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툭-TV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툭-TV]‘효리네2’ 발랄한 줄만 알았던 윤아의 눈물
기사입력 2018.02.19 09:00:35 | 최종수정 2018.02.19 09:25: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효리네 민박2’에서 발랄 유쾌한 '만능 일꾼' 윤아가 눈물을 흘려 시청자를 안타깝게 했다.

18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2’에서는 민박집 2일차를 맞아 차를 마시며 편안한 하루를 보내는 이효리 회장과 이상순 사장, 직원 윤아의 일상이 소개됐다.

거센 바람이 부는 날, 세 사람은 부엌에 옹기종기 모여 따뜻한 차를 마시면서 음악을 함께 들었다.
특히 이효리와 이상순은 “윤아가 이 노래를 좋아할 것 같다”며 손성제의 ‘굿바이 Goodbye’를 선곡해 들려줬고 노래를 듣던 윤아는 눈물을 흘리며 노래에 빠져들었다.

이상순은 이효리에게 윤아가 운다는 제스처를 취했고 이효리는 “원래 가수들은 감성이 풍부해서 음악을 들으면 운다”고 얘기했다.

밖에 나가서 열 좀 식히고 오라고는 이효리의 말에 윤아는 밖으로 나가 하늘을 바라보다가 빗자루를 들고 눈을 쓸기 시작했다. 그렇게 윤아는 홀로 밖으로 나와 바람을 쐬며 마음을 진정시켰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