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7월 16일 월 서울 24.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툭-TV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툭-TV] ‘기름진 멜로’ 장혁X정려원X이준호, 삼각관계 예고
기사입력 2018.05.16 07:30:01 | 최종수정 2018.05.16 09:39: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기름진 멜로’ 정려원을 사이에 둔 장혁과 이준호의 사랑싸움이 예고됐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기름진 멜로’에서는 두칠성(장혁)에 이어 서풍(이준호)까지 단새우(정려원)에게 빠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단새우는 애마 ‘임마’의 암 수술을 위해 두칠성에게 돈을 빌렸던 상황. 이후 단새우는 두칠성에게 번호를 알려달라고 했지만, 두칠성은 단새우가 유부녀라고 생각해 “회사 번호 알지 않느냐. 회사로 전화하라”라고 말했다.

이에 단새우는 “무슨 짝사랑이 그렇게 일찍 끝나느냐”라고 서운함을 드러냈고, 두칠성은 “당신이 유부녀가 아닐 때 얘기다.
혼자 하는 게 무슨 사랑이냐”라고 발끈했다. 이후 단새우가 “저도 짝사랑 한 적 있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라고 말하자, 두칠성은 “나도 줄리아 로버츠를 짝사랑했다”라고 맞받아쳤다. "유부녀 짝사랑한 적 있네"라고 말하는 단새우에게 두칠성은 “그럼 나 당신 짝사랑한다”라고 직진 고백을 했다.

그런가 하면, 서풍 역시 단새우에게 빠진 듯한 모습을 보였다. 서풍은 단새우를 중국집 사장으로 들이겠다는 두칠성의 말에 화를 참지 못했다. 단새우는 서풍에게 “내가 그렇게 싫어요?”라고 물었고, 서풍은 “당신 같으면 낙하산 타고 사장 자리로 온 사람 좋다고 하겠습니까? 징그럽게 싫습니다. 미친 듯이 싫습니다”라고 상처 주는 말을 했다.

두칠성과 싸우고 중국집으로 돌아온 서풍은 가게에서 포춘 쿠키를 발견했다. 서풍은 포춘 쿠키에서 “저도 낙하산은 끔찍하게 싫습니다. 사장 안 합니다”라는 말을 보고, 단새우가 한강다리에서 만났던 펜싱 투구녀라는 것을 깨달았다. 서풍은 한강다리를 향해 뜀박질을 시작했다.

한강다리에서 혼자 맥주를 마시고 있는 단새우를 발견한 서풍은 “진작 말을 하지. 우리 여기에서 만난 사이였다고”라며 “당신 이상하게 궁금했다”라고 했다. 단새우는 과거 포춘 쿠키에 뭐라고 적혀있었냐고 물었고, 서풍은 ‘지금 당신 앞에 사람이 당신의 진짜 사랑이다’라는 말을 떠올렸지만 모른다고 둘러댔다.
이어 서풍은 단새우를 바라보며 미묘한 미소를 지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단새우를 향한 두칠성과 서풍의 미묘한 감정이 그려지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앞서 단새우는 아버지와 면회에서 두칠성과 서풍 중 누가 더 좋은 남자냐는 질문에 “점 봐준 남자”라며 서풍을 언급한 바 있다. 두칠성의 직진 사랑과 이제 막 감정을 깨닫게 된 서풍 중 누가 단새우와 인연을 이어갈까.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