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6월 21일 목 서울 19.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툭-TV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툭-TV] ‘안녕하세요‘ 설현 민아, 공감 부른 눈물
기사입력 2018.06.05 07:11:22 | 최종수정 2018.06.05 07:30: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AOA 설현과 민아가 눈물을 흘리며 진심어린 공감을 보여줬다.

설현과 민아는 4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가슴 철렁한 남자’의 고민 주인공은 술만 마셨다하면 깨지고 다치는 아버지 때문에 걱정했다.

고민주인공의 아버지는 못 말리는 애주가로 술만 마셨다하면 멍이 들고 까졌다.
최근에는 주차된 트럭에 얼굴을 크게 다쳐 대수술까지 했다고. 고민 주인공은 아버지가 정신 차렸으면 하는 마음으로 “밥상까지 엎은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고민주인공의 아버지는 평생 아내에게 생활비도 제대로 주지 않았다. 마트일로 생활비를 충당해야 했던 아내는 자녀들의 대학 등록금을 낼 때가 가장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더욱이 고민 주인공의 어머니는 건강 상태도 좋지 않은 상황이었다. 최근에는 일을 하던 중 실신하기도 했다고.

이를 듣고 있던 설현은 눈물을 흘렸다. 설현은 MC들의 질문에 “할머니 생각이 난다. 할머니가 좀 편찮으셨다. 어렸을 때 할머니랑 많이 시간을 보냈다”며 할머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신동엽은 “할머니도 일하느라 편찮으셨느냐”고 질문했고, 설현은 “네”라고 답했다.

이영자는 설현의 말에 공감하며 “저희 어머니도 매일 ‘내일 눈을 안 떴으면’ 했다. 삶이 너무 고단하니까 그랬다. 아버지 안 바뀌면 평생 그렇게 사실 거다”라고 고민 주인공의 아버지에 일침을 가했다.

민아 역시 주인공의 사연에 눈물을 쏟았다. 민아는 “지금 아버지가 곁에 없다. 아버지가 떠나고 소중함을 깨달았다. 가정에서 아버지의 역할이 크다는 걸 알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가족을 위해서 빨리 끝냈으면 좋겠다”며 고민 주인공의 아버지에게 진심어린 조언을 건넸다.

설현과 민아는 오프닝에서 신곡 ‘빙글뱅글’을 소개하며 밝고 활기찬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고민주인공의 사연을 집중력 있게 들었고 적절한 리액션으로 게스트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특히 모녀의 상처와 고민에 자신의 일처럼 공감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뭉클함을 더했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