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8월 21일 화 서울 30.4℃흐림
pre stop next

뉴스 > 툭-TV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툭-TV]‘하트시그널2‘ 예측 불허 러브라인…최종 향방은?
기사입력 2018.06.09 10:34:41 | 최종수정 2018.06.11 14:00: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이런 게 제대로 반전이다. '하트시그널2' 속 러브 시그널이 완전 뒤바뀌면서 입주자들의 최종 러브라인은 마지막까지 예측 불허 상태가 됐다.

8일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에서 남자 멤버들은 마음에 드는 여성과 여행을 가게 됐다. 멤버들은 여행을 가고 싶은 여성에게 여행지가 담긴 카드를 보냈다.
여행지는 속초, 여수, 부산, 강릉. 여성들은 카드를 받고 여행지를 선택했다.

예상대로 송다은과 정재호는 강릉 여행을 함께했다. 두 사람은 헌화로 드라이브를 하고 칼국수로 배를 채웠다. 정재호는 "어떤 포장마차가 더 좋으냐"는 질문으로 앞선 김현우와의 데이트를 언급했다. 송다은은 "여기"라고 말해 정재호뿐 아니라 패널도 흐뭇하게 했다.

그런가하면 임현주는 김장미를 위해 김도균과 데이트를 포기했다. 여수 데이트에 나선 김장미와 김도균은 서로에게 살뜰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김장미는 "어디를 가고 싶었느냐"는 김도균의 질문에 "솔직히 아무데도 가기 싫었다"는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놔 패널들의 애를 태웠다.

오영주는 이규빈과 부산여행을 떠나게 됐다. 김현우는 오영주가 말한 여행지인 속초행 티켓을 보낸 반면, 오영주는 앞서 김현우가 가고 싶다고 말한 부산을 택한 것. 오영주와 김현우가 엇갈리자 패널도, 당사자도 어색해했다.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패널들이 선택한 시그널은 이날 방송의 하이라이트였다. 송재호와 송다은은 서로를 선택했고 이규빈은 오영주를 선택했다.

김도균은 임현주가 아닌 김장미를 택했고, 임현주는 김현우를 선택했다. 오영주의 마음은 여전히 김현우를 향했지만 이규빈을 택했고, 김현우 역시 임현주를 택하며 반전을 거듭했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