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18일 목 서울 9.7℃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툭-TV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툭-tv] ‘집사부일체’ 박지성, 축구도 사랑도 완벽한 캡틴
기사입력 2018.06.11 09:10:31 | 최종수정 2018.06.11 15:16: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집사부일체’ 박지성이 축구 인생부터 아빠가 된 일상까지 모두 공개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11번째 사부로 대한민국 축구 레전드 박지성이 등장했다. 멤버들은 박지성의 등장에 흥분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영국 런던에 살다가 ‘집사부일체’ 촬영차 한국에 왔다는 박지성은 “육아를 전담하고 있다”면서 “어린이집도 데려다주고 책도 읽어준다.
출퇴근하는 직업이 아니기 때문에 하루종일 같이 있는다”라고 딸바보 면모를 드러내기도.

그런가 하면 대한민국 축구 레전드로서 박지성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 멤버들과 함께 방문한 박지성 유소년 축구센터는 축구선수 박지성의 인생을 집약한 공간. 센터 곳곳을 둘러보던 제자들은 감탄을 연발했다.

이어 박지성은 자신의 축구 인생을 추억했다. 2002년 포르투갈전 결승골에 대해 "공을 찼을 땐 거의 들어갔다고 생각했다. 나한텐 되게 느리게 느껴졌다"면서 "벤치를 봤는데 히딩크 감독님이 보였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무릎 수술 후 힘들었던 시절도 털어놨다. 그는 “수술을 하고 경기를 뛰니까 성적이 안 좋았다. 경기장에 있던 3만 5000명이 야유를 보내더라. 홈 경기였는데 그런 야유를 들으니 공을 보는 것조차 두려워졌다”라고 고백하기도.

하지만 박지성은 팬들의 야유를 함성으로 바꿔냈다. 박지성 응원가 '위송빠레'를 처음 들었을 때 기분이 어땠냐는 질문에 박지성은 "처음엔 내 노래인지 몰랐다.
날 위한 노래란 걸 나중에 알게 됐다"라고 미소 지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날 박지성은 축구 인생부터 아내 김민지 아나운서에게 한 프러포즈, 아빠로서 박지성의 모습까지 가감 없이 드러내며 팬들의 관심을 받았다. 그리고 박지성에 대한 궁금증은 시청률로도 이어졌다. 수도권 2부 가구시청률이 지난주 대비 2.5% 상승한 12.5%를 기록한 것. 다음 주 방송에서 박지성이 또 어떤 일상을 보여줄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