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3일 화 서울 6.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툭-TV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툭-tv] “팬들 걱정에 회복”...‘동상이몽2’ 추자현♥우효광, ‘건강 이상설’ 불식
기사입력 2018.07.10 07:10:02 | 최종수정 2018.07.10 07:29: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추자현 우효광 부부가 ‘동상이몽2’에서 최근 불거진 건강 이상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추자현 우효광 부부가 출연, 그간 팬들을 걱정시켰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

이날 추자현은 다소 가라앉은 듯한 목소리로 “제가 아직 목소리가 쉬어가지고, 잘 들리실지 모르겠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바다(추자현 우효광 아들)는 건강하게 잘 낳았다.
제가 노산이어서 그런지 출산하고 나서 임신중독 증상이 왔다. 경련이 있었는데 폐가 안 좋았다. 산부인과에서 응급처치를 잘 해주셨고, 큰 병원에 가서 처치를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추자현은 건강이상설 기사를 접했느냐는 질문에 “당시에는 회복에 집중하느라 보지 못했다. 이후 조리원에서 알게 됐는데 기사를 보고 되게 많이 울었다. 댓글을 접했는데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걱정해주시는 분이 정말 많더라. 빨리 밝은 모습으로 쾌차해야겠다는 생각 밖에는 없었다. 그래서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리려고 노력했다”라며 눈물을 쏟았다.

옆에서 힘이 되어준 우효광에 대한 고마움도 전했다. 추자현은 “우효광이 ‘이제 진정한 부부가 된 것 같다’라는 말을 하더라. 부부가 함께 극복해야 할 고난을 같이 겪다보니까 진짜 가족이 된 것 같다는 의미다. 저를 강하게 해줬던 것은 남편이었던 것 같다. 24시간 옆에서 저를 걱정해주고 챙겨줬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아들 바다의 이야기를 할 때는 입가에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추자현은 “(바다가) 너무 건강하다. 살이 너무 많이 쪘다. 얼굴이 크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바다를 많이 못 안아주는데도 무럭무럭 커 줘서 고맙다. 앞으로 바다와 함께할 인생이 기대된다”라고 미소 지었다. 우효광 역시 “부모가 된다는 게 쉽지 않다는 걸 알았다. 아이를 낳는 건 다시 태어나는 것과 같다. 그 때 제가 아내 옆에 없었다면 어떻게 됐을지 모르겠다. 저에게 선물을 줘서, 강하게 버텨줘서 아내에게 감사하다”라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동상이몽2’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았던 추자현 우효광 부부는 지난 3월 추자현이 임신 7개월에 접어들면서 프로그램과 잠시 작별했다. 이후 6월 1일 두 사람의 득남 소식이 전해졌다. 하지만 며칠 뒤, 추자현의 건강이 위급하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팬들의 가슴을 철렁하게 했다. 당시 소속사 측은 “추자현 씨가 출산 후 경련 증상을 보여 즉시 응급실로 이송되어 응급치료를 받고 현재 회복 중에 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한 매체가 추자현이 출산 후 한 대학병원 응급실로 이송됐으나, 입원 열흘째에 의식이 없으며 산소호흡기에 의지해 중환자실에 있다고 보도하면서 건강이상설이 다시 한 번 불거졌다.
소속사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지만, 추자현에 대한 팬들의 사랑이 큰 만큼 팬들의 관심도 커져만 갔다.

추자현 우효광 부부는 결국 방송에 출연해 건강이상설을 불식시키는 방법을 택했다. 자신을 걱정해주는 팬들을 안심시키고자 직접 방송에 나선 것. “팬분들이 많이 걱정해주셔서 잘 회복하고 있다”라고 거듭 말하는 추자현의 모습에서 팬들을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을 엿볼 수 있었다. 팬들 역시 추자현이 빨리 완쾌하기를 바라며 응원을 이어가고 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