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5일 목 서울 15.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툭-TV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툭-TV]‘미스티’ 지진희, 김남주의 변호인으로…위기에서 구할까
기사입력 2018.02.10 09:09:14 | 최종수정 2018.02.10 09:37: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미스티’ 지진희가 아내 김남주의 변호인으로 등장했다. 위기의 부부가 놓은 아이러니한 상황이 몰입도를 끌어 올렸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 3회에서는 변호사 강태욱(지진희)이 고혜란(김남주)의 배경이 되어주겠다던 말 그대로 과거에도, 그리고 현재에도 변함없이 울타리가 되어주는 모습이 담겼다. 살인 사건의 용의자가 된 혜란 앞에 변호인으로 나타난 태욱은 과연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까.

7년 전, 아이를 임신한 혜란에게 설레는 마음으로 브로치를 선물한 태욱. 그러나 혜란은 “아이는 또 가질 수 있지만, 오디션은 단 한 번뿐이야”라며 아이 대신 앵커 오디션을 선택했다.


“나는 너 사랑 아니야. 그래도 괜찮아?”라는 혜란의 물음에 “내가 사랑해. 너도 그렇게 될 거야. 내가 그렇게 만들 수 있어”라던 태욱이 “난 너한테 바라는 거 없어. 너도 나한테 바라지 마”라며 차갑게 변한 이유였다.

하지만 냉정한 말과 달리 태욱은 언제나 아내 혜란의 편이었다. 그가 쓴 이혼 서류를 발견한 어머니(김보연)가 혜란에게 이혼을 권하자 서류를 찢으며 “이 사람 잘못 아니에요 어머니. 내가 모자라서, 내가 못나고 좁아서 그런 거예요”라며 아내를 감쌌다. 청와대 대변인 후보에 올랐으니 자신의 집안과 배경이 필요하다는 혜란을 위해 선배인 홍보수석과 골프 약속을 잡고 태국까지 와주기도.

형사 강기준(안내상)이 혜란에게 사고 차량에서 브로치가 발견된 이유를 묻는 순간 나타나 “대답하지 않겠습니다”라며 말을 끊은 태욱. 누구냐는 물음에 “참고인 고혜란의 변호사 강태욱입니다”라며 그 어떤 임의수사에도 협조하지 않겠노라 단언한 그는 어떤 변화를 일으킬까. 혜란에게 도움이 필요한 순간 기꺼이 손을 잡아주던 그는 과연 이번에도 아내를 위기에서 구해낼 수 있을까.

한편 '미스티' 3회 시청률은 수도권과 전국에서 각각 4%, 3.9%(닐슨코리아 유료가구기준)를 기록했다. 오늘(10일) 밤 4회 방송.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