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4일 일 서울 19.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툭-TV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툭-tv]‘다만세‘ 진범은 강성민, 여진구 진실 코앞까지…곧 소멸?
기사입력 2017.09.14 07:01: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가 과거 미술실 살인사건의 진실에 한발짝 다가섰다.

13일 방송된 SBS 수목극 ’다시 만난 세계’ 33, 34회에서는 박동석(강성민)이 12년 전 미술실 살인사건의 진범이라는 사실이 공개됐다.

박동석은 우연히 성해성(여진구)을 보고 놀라며 "귀신이야, 뭐야? 성해성, 누명 쓰고 죽은 게 억울해서 내 눈 앞에 보인 거냐"라고 혼잣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미술실에서 양경철과 있었던 일을 회상하며 불안해했다.
박동석은 과거 자신의 여자친구에게 양경철이 사귀자고 한 걸 알고 화가 나 조각상으로 양경철을 가격했고 죽음에 이르게 했다.

태훈(김진우)도 과거 이야기를 털어놨다. 민준(안재현)이 아버지 차회장(박영규)을 찾아가 "해성이에게 사과하라"고 한 말을 엿듣고는 충격에 빠졌다. 태훈은 경찰에 자신의 잘못과 아버지의 죄를 알리려 했다.

하지만 태훈의 계획을 알게 된 해성은 "자수하지 말고 영인(김가은)과 동생들을 잘 보살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면서 "양경철 사건은 네가 한 게 아닐 수도 있다"며 자신이 추리한 박동석 이야기를 꺼냈다. 해성은 태훈이 미술실에서 양경철을 만나 다투고 나갔을 때 박동석과도 문제가 있었다는 추측을 했고 얼추 맞아 떨어졌다.


진범이 밝혀지면서 성해성이 살인범이라는 과거의 잘못된 일이 어떻게 바로잡혀질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해성은 정원에게 스무 살 생일 선물로 정류장 키스를 해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하지만 소멸할 것을 예감한 해성은 몰래 캠코더로 남긴 영상을 결국 정원에게 들키고 말았다. 정원은 "너 돌아가는 거야?"라며 눈물을 쏟아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jeigu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