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7월 20일 금 서울 31.6℃흐림
pre stop next

뉴스 > 툭-TV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커튼콜] MXM, ‘프듀2‘ 기적을 실력으로…보석처럼 빛날 남성듀오
기사입력 2018.01.10 16:03:27 | 최종수정 2018.01.10 16:06: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MXM이 자신들을 데뷔로 이끈 '프로듀스101 시즌2'의 기적을 넘어 실력을 통해 차세대 남성 듀오로 도약할 준비를 마쳤다.

MXM(임영민 김동현) 두 번째 미니앨범 '매치업(MATCH UP)' 쇼케이스가 10일 서울 광장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렸다.

이날 무대에 오른 MXM은 새 앨범 수록곡 '얼데이(ERRDAY)' 무대를 처음 선보였다. '얼데이'는 'Everyday'의 줄임말로써 연인을 매일 보고 싶어하는 마음을 표현한 노래다.
임영민은 "저희를 사랑해주셔서 빠른 시일에 앨범이 나온 듯하다. 전 앨범보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했고, 김동현은 "새 앨범은 MXM과 팬들이 매치업되는 앨범이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임영민은 '얼데이'에 대해 "보고 또 봐도 또 보고 싶은 연인에 대한 설렘을 그린 노래다. 수록곡 중 가장 힙한 느낌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데뷔 후 해외 팬미팅을 했다. 서툰 부분이 많았다. 이번에는 더욱 성장한 모습을 전하려고 노력했다. 팬들과 함께하는 자리를 많이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임영민은 "M버전과 X버전 앨범으로 나뉘었다. M버전에는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색깔을 담았고, X버전에는 미소년 같은 느낌을 담았다"고 했다.

'얼데이'에 이어 타이틀곡 '다이아몬드걸' 뮤직비디오와 무대가 이어졌다. 여러 색감이 쓰인 전당포에서 촬영된 뮤직비디오와 이전보다 퍼포먼스에 힘을 실은 무대는 펑키한 레트로 분위기를 강조했다.

임영민은 "첫 앨범 활동 당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모든 게 처음이어서 서툴렀던 부분이 있었지만, 그 덕분에 '매치업'을 선보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동현은 "'프로듀스101 시즌2'에 참가했던 친구들을 음악방송에서 보면 힘이 난다. 모든 친구들이 다 잘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임영민은 "'프로듀스101 시즌2' 친구들이 잘하는 모습을 보니 '우리도 더 잘해서 좋은 결과를 얻어야겠다'는 마음이 들더라"고 덧붙였다.

본문이미지


임영민은 '다이아몬드걸'에 대해 "처음에는 타이틀곡이 아니었다. 팬들에게 마음을 전하려고 해서 타이틀곡으로 정했다. 키겐 프로듀서님과 함께할 기회가 생기면서 친해졌다. 녹음 작업도 즐겁게 했다"고 설명했다.

임영민은 "2명이 활동하다보니 동선을 짜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번에는 퍼포먼스에 힘을 실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김동현은 "이번 활동에서 15위 안에 든다면, 남산에서 '아임 더 원' '다이아몬드걸'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공약을 내걸었다.

임영민은 앞서 브랜뉴뮤직 콘서트에 참여한 것에 대해 "버벌진트 선배님과 무대에 올랐다. 선배님을 항상 존경했다. 즐겨 듣던 '좋아보여' 무대를 함께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고 밝혔다. 김동현은 "연습생이 아닌 가수로 무대에 올라 뜻 깊었다. 한해 버벌진트 선배님 등과 함께할 수 있어서 기억에 남는다"고 덧붙였다.

임영민 김동현은 지난해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해 국민프로듀서들의 관심을 받았다. 같은 소속사 이대휘 박우진이 최종 11인이 뽑혀 워너원으로 데뷔한 반면, 두 사람은 그 문턱에서 고개를 떨궈야 했다. 하지만 경연 내내 높은 순위를 유지해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임영민은 "'프로듀스101 시즌2' 출신 친구들이 활동하고 있다. 저희는 두 명이 합을 맞추면서 매력을 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동현은 "다른 친구들에 비해 멤버 숫자가 적지만, 그만큼 개인 매력을 더 많이 보여드릴 수 있는 강점이 있는 듯하다"고 밝혔다.

임영민은 "두 번째 미니앨범이 부진하다면, '프로듀스101 시즌2' 영향이 떨어진 것 아니냐는 말을 들을 수 있어서 부담도 됐다"며 "'프로듀스101 시즌2'는 기적과 같았다. 방송을 처음 시작하던 때가 기억에 남는다. 방송 출연 여부를 고민하기도 했다. 기적을 실력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을 맺었다.

본문이미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