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5일 목 서울 7.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툭-TV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툭-tv]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드러낸 ‘정인선♥‘…“복수는 내가 해요“
기사입력 2018.11.08 08:26:09 | 최종수정 2018.11.08 09:05: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이 정인선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는 고애린(정인선 분)이 남편 차정일(양동근 분)이 타살이라는 것을 알게되자 복수를 약속하는 김본(소지섭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고애린은 차정일이 케이(조태관 분)에 살해당했다는 것을 알게 된 뒤 유지연(임세미)에게 연락해 "문성수 실장을 죽인 범인이 우리 준수, 준희를 납치하려던 것 알고 있다. 그 사람이 우리 남편 죽인 거 맞냐?"라며 "왜 알려주지 않았냐"라고 원망했다.
유지연은 "검거할 수가 없었다. 김본이 애린 씨에 접근한 것은 차정일이 암살 현장 목격자였기 때문이다"라고 털어놨다.

고애린이 진실을 알게 되자 김본은 "솔직하게 말 못 해서 미안하다. 어둡고 무거운 진실이라 모르는 편이 낫다고 생각했다"면서 "애린 씨도 나도 같은 세력, 같은 사람에 똑같이 소중한 사람을 잃었다. 추적과 복수는 내가 할 테니까 애린 씨는 이족으로 넘어오지 말고 그쪽 세계에 있어라. 이 위험한 세계에 들일 수 없다"며 진심어린 염려와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나 김본의 바람과는 달리 고애린은 복수에 적극 가담하게 됐다. 유지연이 고애린을 찾아와 윤춘상(김병옥 분) 자택에 침입하는 작전에 함께 해달라고 부탁한 것. 고애린은 "무조건 하겠다"며 의지를 보였다.

김본은 유지연에 "위험한 일에 애린씨 끌어들이지 마라. 남편까지 잃은 사람 이용해야 하냐"며 화를 냈고 고애린에게도 추궁했다. 그러나 고애린은 "아는 언니 가게에서 주방 일 봐주기로 했다.
월급도 많이 준다더라"라며 시치미를 뗐다.

결국 고애린은 윤춘상 자택의 집사로 위장취업 하게 됐다. 김본의 만류에도 작전에 가담하게 된 고애린이 무사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 요원(소지섭)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정인선)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물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