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DB플러스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26일 일 서울 14.0℃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날개_스포츠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FIFA, 골라인 판독기 도입하나? 회장 "이제 필수"
기사입력 2012.06.21 13:52:01 | 최종수정 2012.06.21 23:14:18
보내기
기사 나도한마디

[스포츠서울닷컴ㅣ신원엽 기자] `명백한 오심`으로 유로 2012 공동개최국 우크라이나가 8강 진출에 실패한 가운데 국제축구연맹(FIFA) 제프 블래터(76·스위스) 회장이 골라인 판독 기술 도입 필요성을 강조해 눈길을 끈다.

블래터 회장은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밤 경기 후 골라인 판독 기술 도입은 이제 더 이상 대안이 아닌 필수가 됐다"고 말했다.

골라인 판독 기술 도입에 대한 지지 의사를 보인 블래터 회장은 지난 2010년부터 이 기술을 도입해야한다고 주장했으며,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때 골라인 판독 시스템을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20일 유로 2012 D조 조별리그 3차전 잉글랜드전에서 우크라이나 마르코 데비치의 슈팅이 골로 인정되지 않은 장면. / KBS N 스포츠 중계 캡처
20일 유로 2012 D조 조별리그 3차전 잉글랜드전에서 우크라이나 마르코
데비치의 슈팅이 골로 인정되지 않은 장면.
/ KBS N 스포츠 중계 캡처

다시 논란이 된 골라인 판독 기술 도입 여부는 지난 20일 유로 2012 D조 조별리그 3차전 잉글랜드와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나왔다.

0-1로 뒤지던 후반 17분 우크라이나의 마르코 데비치가 상대 수비수 한명을 제치고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날린 슈팅은 골문 안으로 향했다.

잉글랜드 수비수 존 테리가 가까스로 걷어냈지만, 데비치의 슈팅은 골라인을 넘어간 것으로 보였다.

TV 중계에서 나온 느린 화면도 이를 증명했다.

그러나 골대 바로 앞에 있던 추가 부심과 주심은 이 슈팅을 골로 인정하지 않았다.

유럽축구연맹이 골라인 판독 기술의 대안으로 6심제를 채택한 게 무색해지는 상황이었다.

결국 추격의 분위기가 한 풀 꺾인 우크라이나는 잉글랜드에 0-1로 지며 조별리그 성적 1승2패(승점 3)에 머물렀다.

조 2위 프랑스(1승1무1패·승점 4)에 밀리며 조 3위에 그쳐 8강 탈락의 쓴잔을 마셔야 했다.

FIFA는 내달 5일 골라인 판독 기술 도입 여부에 대해 결정할 예정이다.

wannabe25@media.tf.co.kr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
2014 재미진 연예가
오프더 레코드

오프더레코드 이미지

인기 포토
인터뷰 이전
이환희, “소녀시대 내홍? 그조차 부럽다”
오연서, 달라져? “여전히 평범하당께”
송윤아 “‘남 인생 평가할 자격 없다’는 대사..
박범수 감독, “퇴짜의 연속이었죠”
김준 “‘꽃남’으로 떴으면 발전 없었겠죠”
문정혁 “‘연애의 발견’ 후 결혼고민”
에릭 “연기자 데뷔 후 가장 많은 칭찬, 뿌듯”
서지영 “후배들, 무대 향한 애정 간절했으면”
인터뷰 다음
이환희, “소녀시대 내홍? 그조차 부럽다”

연예 화제
좌쪽이동 해외 화제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