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DB플러스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8월 01일 금 서울 24.9℃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투데이&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날개_스포츠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FIFA, 골라인 판독기 도입하나? 회장 "이제 필수"
기사입력 2012.06.21 13:52:01 | 최종수정 2012.06.21 23:14:18
보내기
기사 나도한마디

[스포츠서울닷컴ㅣ신원엽 기자] `명백한 오심`으로 유로 2012 공동개최국 우크라이나가 8강 진출에 실패한 가운데 국제축구연맹(FIFA) 제프 블래터(76·스위스) 회장이 골라인 판독 기술 도입 필요성을 강조해 눈길을 끈다.

블래터 회장은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밤 경기 후 골라인 판독 기술 도입은 이제 더 이상 대안이 아닌 필수가 됐다"고 말했다.

골라인 판독 기술 도입에 대한 지지 의사를 보인 블래터 회장은 지난 2010년부터 이 기술을 도입해야한다고 주장했으며,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때 골라인 판독 시스템을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20일 유로 2012 D조 조별리그 3차전 잉글랜드전에서 우크라이나 마르코 데비치의 슈팅이 골로 인정되지 않은 장면. / KBS N 스포츠 중계 캡처
20일 유로 2012 D조 조별리그 3차전 잉글랜드전에서 우크라이나 마르코
데비치의 슈팅이 골로 인정되지 않은 장면.
/ KBS N 스포츠 중계 캡처

다시 논란이 된 골라인 판독 기술 도입 여부는 지난 20일 유로 2012 D조 조별리그 3차전 잉글랜드와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나왔다.

0-1로 뒤지던 후반 17분 우크라이나의 마르코 데비치가 상대 수비수 한명을 제치고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날린 슈팅은 골문 안으로 향했다.

잉글랜드 수비수 존 테리가 가까스로 걷어냈지만, 데비치의 슈팅은 골라인을 넘어간 것으로 보였다.

TV 중계에서 나온 느린 화면도 이를 증명했다.

그러나 골대 바로 앞에 있던 추가 부심과 주심은 이 슈팅을 골로 인정하지 않았다.

유럽축구연맹이 골라인 판독 기술의 대안으로 6심제를 채택한 게 무색해지는 상황이었다.

결국 추격의 분위기가 한 풀 꺾인 우크라이나는 잉글랜드에 0-1로 지며 조별리그 성적 1승2패(승점 3)에 머물렀다.

조 2위 프랑스(1승1무1패·승점 4)에 밀리며 조 3위에 그쳐 8강 탈락의 쓴잔을 마셔야 했다.

FIFA는 내달 5일 골라인 판독 기술 도입 여부에 대해 결정할 예정이다.

wannabe25@media.tf.co.kr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
2014 재미진 연예가
오프더 레코드

오프더레코드 이미지

인기 포토
인터뷰 이전
최민식, `명량`은 반전과 고민의 연속이었네
조성하 “딸, 내 트랜스젠더 연기 보더니…”
낭만으로 사는 18년차 가수 박혜경의 ‘고백’
"달라졌다고? 우리만의 色은 변함없죠"
‘빨간’ 현아의 겉이 아닌 농익은 속을 봤을 때
강소라 "`써니` 땐 학생…이제 여자가 됐대요"
손지창 "자녀 유학? 뛰어놀게 하려고 갑니다"
이민영, "하루 웃음 위해 8개월 고생"
인터뷰 다음
최민식, `명량`은 반전과 고민의 연속이었네

연예 화제
좌쪽이동 해외 화제 우측이동